광고
광고

양주시, 경기도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검토 ‘적극 환영’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5:00]

양주시, 경기도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검토 ‘적극 환영’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1/12 [15:00]

▲ 양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12, 도 산하 공공기관의 경기북부 추가이전 검토 소식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시는 최근 이재명 지사의 언론 인터뷰를 통해 1~2차 이전보다 좀 더 큰 규모의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북부 추가이전 검토 추진계획을 확인했으며, 도정철학인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의 실현이 경기북부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이성호 시장을 포함한 경기북부 10개 시군의 시장군수들이 뜻을 모아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등의 경기북부 추가 이전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1차와 2차에 걸쳐 경기북부 이전이 결정된 8개 공공기관의 규모가 대부분 20~200명이 근무하는 중소규모로, 보다 확실한 균형발전 정책효과를 위해서는 이보다 비교적 규모가 큰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이 절실함에 따른 것이다.

 

또한, 수도권, 군사지역이라는 이유로 각종 규제와 차별을 감내해 온 경기북부지역의 실질적인 발전과 경기북부 354만 도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반드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라는 정책적 배려가 필요한 실정이다.


끝으로 이 시장은 시의 발전, 더 나아가 경기북부 지역의 미래 성장과 평화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다양하고 더 큰 규모의 공공기관 이전이 절실하다, “354만 경기북부 도민의 간절한 염원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간곡히 건의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위해 이 지사의 과감한 균형발전 정책과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라는 정책적 배려가 다시 한번 필요하다, “새로운 경기의 미래를 이끌어 나가는 데 경기북부 지역이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발전의 계기를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