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 한파 겹친 아침 출근길 비상대응 체계 가동으로 시민 불편 최소화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0:42]

구리시, 한파 겹친 아침 출근길 비상대응 체계 가동으로 시민 불편 최소화

오종환기자 | 입력 : 2021/01/07 [10:42]

▲ 구리시 안승남 시장이 제설작업을 지휘하고 있다.(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가 6일 내린 폭설로 시민 생활에 불편이 우려됨에 따라 시청 전 직원에 대한 비상대응 체계 가동으로 긴급한 제설작업을 진두지휘하며 안전관리에 총력 나섰다.

 

7일 시에 따르면 밤사이 구리시에 내린 눈은 7에 이르렀고 한파 속 출근길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안승남 시장은 6, 시청 별관 4층 통합관제센터에서 폭설 대응 대처 상황을 보고 받고 2,131여대 CCTV를 통해 각 동 지역 적설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했으며, 이를 통해 주요 도로, 경사지, 이면도로, 골목길 등 제설작업을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지시를 내렸다.

 

이에 따라 시는 제설차량 16, 중장비 3, 비상 대기 중이었던 공무원 총 365명을 동원해 전방위적인 제설작업을 했다.

 

이어 7일 새벽 기온이 영하 15도 이하로 예보됨에 따라 아침에 눈 치우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시민들의 아침 출근길 안전을 위해 시청 공무원 2개조 288명을 밤 11시에 긴급 추가 비상 소집해 야간 제설작업에 총력 투입했다.

 

끝으로 안 시장은 어르신들께서는 골절상, 타박상 등 낙상 사고 예방을 위해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 주시고, 시민 여러분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내 집앞, 내 점포, 우리 동네 눈 치우기 운동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