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성원 국회의원, 제2의 정인이 비극막아야...아동학대처벌법 대표발의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14:49]

김성원 국회의원, 제2의 정인이 비극막아야...아동학대처벌법 대표발의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1/05 [14:49]

▲ 김성원 의원(사진=경기북도일보DB)     

 

국민의힘 원내수석 김성원 국회의원(재선, 경기 동두천연천)5일 아동학대행위자 처벌을 강화하고, 아동보호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한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최근 아동학대로 인한 중상해, 사망 등의 사건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으나, 아동학대범죄에 대한 조사와 처벌이 미흡하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입양부모의 아동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역시 3차례의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의 부실대응 등 별다른 보호조치를 받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나간 것으로 밝혀져 전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실제 현행법상 아동학대 신고시 지자체 및 수사기관의 조사수사 실시·동행 의무에 강제성이 없고 처벌이 미약해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돼도 행정력의 부재 및 미비로 아동이 사망에 이르는 구조적 한계에 부딪혀왔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김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아동학대 신고시 지자체 및 수사기관 즉시 조사수사 착수 지자체와 수사기관 현장출동 동행 의무화 지자체 조사과정에 아동보호전문기관 참여 의무화 아동학대행위자의 진술 및 자료제출 거부방지 아동학대범죄에 대한 응급조치 시간확대(72시간168시간) 12회이상 아동학대 신고 접수 및 현장조사 과정에서 재학대 발생 우려시 아동-학대행위자즉시 분리조치 학대행위자 현장조사 거부시 처벌강화 수사기관 등 응급조치 의무 위반시 처벌 강화 등의 내용을 담아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정인이의 짧은 삶이 헛되지 않도록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앞으로도 아동보호 사각지대 최소화 및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법제도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