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살처분 농가 재 입식 시작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0:46]

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살처분 농가 재 입식 시작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11/26 [10:46]

▲ 연천군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연천군이 26, 지난해 109일 군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사육 농가에서 마지막으로 발생한 지 11개월이 지난 후 돼지 재 입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917일과 109일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연천군 돼지 사육 농가에서 발생 됐으며 이로 인해 군에서는 돼지 사육 전 농가의 사육 돼지 163,112두가 살처분됐다.

 

 

살처분된 이후 농가에서는 재 입식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다. 재 입식 합동 점검 회의와 중점방역 관리지구의 지정, 강화된 방역 시설 기준 이행, 농장 평가 및 환경검사를 완료한 농가부터 재 입식을 시작하는 것이다.

 

중점방역 관리지구의 지정은 사육 돼지와 야생멧돼지 발생 11개 시군(김포, 강화, 연천, 파주, 포천, 화천, 철원, 양구, 인재, 고성, 춘천)과 인접 7개 시군(고양, 양주, 동두천, 가평, 남양주, 홍천, 양양)으로 지난 16일 지정됐다.

 

지정된 지역의 양돈농장은 강화된 방역시설기준에 해당하는 외부울타리 내부울타리 방역실 전실 ·출하대 방조·방충망 폐사체 보관시설 물품반입시설의 강화된 방역 시설을 설치해야한다.

 

이외에도 농장 청소와 소독상태 확인과 강화된 방역 시설 점검, 방역의식 이행실태 평가와 환경검사를 완료한 농가부터 재 입식을 하게 된다.

 

이에 따라 군은 강화된 방역 시설 확충을 위해 농가별 최대 3천만원, 174천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했고, 지난 245농장 후보돈 495두 재 입식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30여 농장이 재 입식을 마무리하고 나머지 40여 농장은 내년 5월 말까지 재 입식을 완료할 예정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