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김경호 (가평)의원, 스마트 팜 확대와 이상기후에 따른 병해충 예방 강조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4:03]

경기도의회 김경호 (가평)의원, 스마트 팜 확대와 이상기후에 따른 병해충 예방 강조

오종환기자 | 입력 : 2020/11/26 [14:03]

▲ 경기도의회 김경호(가평) 의원(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김경호 (가평)의원은 25일 경기도농업기술원에 대한 21년도 본예산 심의에서 스마트 팜 확대와 이상기후에 따른 병해충 예방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먼저,‘아열대작물 소득화 기술개발에 대해 언급하며 아열대성 농산물이 노지 재배까지는 수십 년이 걸릴 수 있기에 이상기후로 인한 돌발 병해충과 동해냉해, 우박과 폭우에 의한 낙과 피해 등 기후변화에 대응한 기술개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미래첨단기술의 농업적 응용연구 사업인 ICT 융복합 스마트팜과 식물공장을 활용한 식물 생산기술 개발은 고령화 되는 농촌 현실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하며 경기지역의스마트팜농가는 50여개, 전남과 경남지역은 300개가 넘는 상황을 볼 때 경기도는 스마트팜의 보급에 대해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당부했다.

 

그리고, 병해충사업과 관련해서는 가평의 허리노린재로 인한 잣 생산량의 감소를 언급하며 돌발해충 방제 등을 위한 예산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농업농촌기금 중 농촌지도자육성계정이 수입보다 지출이 많으며 대부분의 사업들이 일반회계로 가능한 사업들로 구성되었음을 지적하고 기금의 목적에 맞는 농민조직화 사업의 발굴을 요청했다.

 

국비보조사업 중 도비 비매칭인 14개 사업에 대해서는 도비 부담이 없을 경우 대부분 농업지역인 북부지역 시군의 부담이 증가할 수 있어 매칭비율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