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용인에 제6호 생활치료센터 추가 개소. 경증환자 235명 입소 가능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5:03]

경기도, 용인에 제6호 생활치료센터 추가 개소. 경증환자 235명 입소 가능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11/25 [15:03]

▲ 경기도, 함께 극복 캠페인(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늘어나는 코로나19 확진자에 대비해 25일 용인시에 제6호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개소해 운영한다.

 

도 김재훈 보건건강국장은 25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지속적으로 생활치료센터 입소자가 증가하면서 가동률이 94%에 육박하는 등 수용 가능한 인원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어, 입소자 수용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제6호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용인시 한화생명 라이프파크에 문을 연 제6호 생활치료센터는 도의료원 수원병원을 전담병원으로 지정했으며 총 235명의 경증환자가 입소할 수 있는 규모다.

 

이번 개소로 도는 기존 이천과 고양과 함께 총 3곳의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게 됐다. 수용 가능 인원도 536명에서 771명으로 43.8%가 증가하게 된다.

 

용인시 한화생명 라이프파크는 지난 3월 도 제1호 생활치료센터로 활용됐던 곳으로 5월 운영을 종료했으나 확진자 증가로 이번에 다시 6호 생활치료센터로 문을 열었다.

 

이천시 제3호 생활치료센터와 고양시 제4호 생활치료센터에는 2418시 기준 430명이 입소하고 있어 94%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27명이다.

 

18일부터 24일까지 1주일간 생활치료센터의 입소자는 총 310명으로 일평균 44명이고 퇴소자는 총 127명으로 일평균 18명이다. 일평균 입소자가 퇴소자보다 26명 많은 상황이며, 전주대비 15명이 증가했다.

 

한편, 250시 기준, 도는 총 16개 병원에 674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57.6%388병상이다.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49개 병상 중 34개를 사용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