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김경근(남양주6) 의원, 의무는 뒷전..권리만 주장 '일부 사학 비판'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6:47]

경기도의회 김경근(남양주6) 의원, 의무는 뒷전..권리만 주장 '일부 사학 비판'

오종환기자 | 입력 : 2020/11/18 [16:47]

▲ 경기도의회 김경근(남양주.6) 의원(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김경근(남양주6) 의원-18일 도의회 제348회 정례회 중 도교육청에서 열린 도교육청 총괄 행정사무감사에서 의무는 다하지 않고 권리만 주장하는 일부 사학에 대한 도교육청의 안일한 지도감독 행태를 질책했다.

 

김 의원은 법정부담금인 4대 보험금을 사학이 부담해야 하는데, 사학의 10% 정도가 납부하지 않고 있는 금액은 무려 약 1500억원이나 된다, “이를 도교육청이 국민의 세금인 재정결함지원금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런 사학에 대해 강력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이에 교육청 관계자는 재정결함 보조를 감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면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기 때문에 많은 애로사항이 있다고 말하고, “도교육청 차원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책연구를 하고 있으며, 연구결과물이 나오면 교육위원들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사립학교 교원에게 부당하게 지급된 급여가 최근 5년간 무려 약 10억원이나 되지만, 단지 회수한 금액은 1억원 정도라며 미회수금액 9억원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

 

아울러,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90%를 회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철저한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도교육청의 의지의 문제를 지적하며 가능한 한 빨리 회수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답변을 통해 교육청 관계자는 반환계획을 세워 독려하고 있지만 강제할 수없어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밝히고 환수조치는 결국 교육청의 의지의 문제라고 말하고 독려를 지속적으로 해 환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