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 마감 1달 연장. 시군 합산제 등 지원 대상 확대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13:19]

경기도,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 마감 1달 연장. 시군 합산제 등 지원 대상 확대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11/12 [13:19]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더 많은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이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한다.

 

12일 도에 따르면 도는 먼저 더 많은 도민들이 소비지원금을 사용하고 혜택을 받도록 지원 마감 시기를 당초 오는 17일에서 1217일로 1개월 연장했다. 이에 따라 소비지원금 지급일자도 당초 1026, 11262회에서 1228일로 한 번 더 늘게 됐다.

 

, 소비지원금 지급 조건도 당초 20만원 이상 지역화폐 소비에서 생애 최초 충전자의 경우 12일 이후 120만원 이상 충전에 한해 사용 여부 상관없이 충전 즉시 소비지원금 3만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급 요건을 완화했다.

 

이밖에 시군 간 이동이 많은 지역특성을 고려해 실적 합산제도 도입한다.

 

기존에는 1명이 1개 카드에서 사용한 실적만을 적용했으나, 1명이 카드 여러 장을 보유한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 보유 카드의 사용실적을 합쳐 하나의 실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예를 들면 수원과 부천에서 각각 10만원 이상 사용해 합산금액이 20만원이 넘으면 소비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 시흥과 성남, 김포는 별도 지역화폐 플랫폼운영으로 합산제도 혜택을 받을 수 없다. 다만 시흥과 성남 2개시만 합산하는 경우는 가능하다.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 혜택을 받으려면 918일 이후 사용액 기준으로 1217일까지 최소 20만원을 소비(최초 충전자 제외)해야 하며, 1천억 원 규모의 소비지원금 예산 소진 시 종료된다.

 

카드 또는 모바일 지역화폐를 소지한 모든 경기지역화폐 이용자가 대상이다.

 

끝으로, 조장석 도 소상공인과장은 지역경제 자금 선순환이 시급한 상황인 만큼, 소비지원금 효과를 확대하는데 중점을 두고 운영할 계획이라며 보다 많은 도민이 지역화폐 소비지원금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