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 관내 장례식장 3곳과 협약 통해 무연고·저소득층 사망자 장례 지원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2:21]

구리시, 관내 장례식장 3곳과 협약 통해 무연고·저소득층 사망자 장례 지원

오종환기자 | 입력 : 2020/10/21 [12:21]

▲ 구리시 공영장례 지원 업무 협약식(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20일 시청 3층 민원상담실에서 구리장례식장(대표 민다기), 원진녹색병원 장례식장(대표 김연준)과 윤서병원 장례식장(대표 김흥배)이 참여한 가운데 저소득 소외계층·무연고 사망자 장례를 지원하는 공영장례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관내 장례식장 3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1일 시에 따르면 이번 협약식에는 추모 의식용품, 장의용품, 의전용품, 인력서비스, 시설물 사용료, 화장 후 공설묘지 안치 등 장례 절차 일체 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대상은 시에 주소를 두고 실제 거주한 사망자 중 연고자가 없거나 알 수 없는 경우, 연고자가 있지만 인수를 거부·기피하는 경우, 사망자 부양 의무자가 저소득층인 경우 등이다. 신청은 연고자와 이웃 주민 등이 할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른 후 복지정책과에 비용을 청구하는 방식으로 장례용품이나 화장 비용 등이 기초수급자 장제 급여(80만원)200% 범위 내로 지원한다. 다른 법령에서 지원받는 경우에는 차액만큼 지급된다.

 

협약식에서 안승남 시장은이번 협약을 통해 고립감과 상대적 박탈감에 생을 마감하는 무연고 사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를 갖춰 장례를 지원해 고인의 존엄성을 존중하고 상부상조의 공동체 의식과 사회복지 가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