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양시 이재준 시장, 5년 전 공무원 포상금에 대한 과세 ‘부과 취소’ 촉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3:36]

고양시 이재준 시장, 5년 전 공무원 포상금에 대한 과세 ‘부과 취소’ 촉구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10/15 [13:36]

▲ 고양시 이재준 시장(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 이재준 시장이 15, 지난 6월 국세청에 문제 제기한 공무원 포상금 과세와 가산세 부과에 대해 부과 취소해야 한다고 국세청에 촉구하고 나섰다.

 

이 시장은 지난 6월 지방자치단체장 최초로 “5년 전 지급된 공무원 포상금을 근로소득으로 보고 가산세를 포함해 과세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언론보도를 통해 관련 기관의 제도개선을 촉구한 바 있다.

 

법령에 명확히 규정되지 않은 5년 전 세금을 부과하고 자진신고 의무 위반이라며 가산세까지 부과한 이번 행위에 대해 시 공무원들을 포함해 전국의 지방자체단체 공무원들은 대한민국공무원노조를 통해 약 1,800건 규모의 조세심판 청구를 제기한 상태다.

 

특히, 지난 9월 기획재정부는 세입징수포상금(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는 상금과 부상)은 소득세법 시행령 제18조제1항제13호에 따라 비과세되는 기타소득의 범위로 비과세 대상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놓은 상태로 국세청의 부과행위를 비난하는 공직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유권해석에도 국세청은 포상금을 소득세법 제20조제11호에 근거해 근로를 제공함으로써 받는 봉급·급료·보수·세비·임금·상여·수당과 이와 유사한 성질의 급여인 근로소득이라는 입장을 철회하지 않고, “포상금에 대한 과세 취소 여부는 조세심판 결과를 보고 조치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공무원들과 국민들의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국세청이 과세 대상으로 보는 2014년 포상금은 총 658, 472백여만 원이다. 대한민국공무원노조가 제기한 조세심판청구 결과에 따라 이후 연도에 지급된 포상금에 대한 과세여부도 결정될 기로에 있다.

 

시는 만일의 결과에도, 세무서에서 매년 실시하는 연말정산 신고 교육 시 단 한 차례도 포상금이 소득세 신고대상이라는 사실을 고지하지 않는 등 아무런 예고조치가 없었던 만큼, 적어도 이미 지급한 포상금에는 과세를 소급적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끝으로 이 시장은 기재부의 유권해석에도 국세청이 세금 부과를 취소하지 않는 것은 공직자와 국민들의 혼란기간을 연장시킬 뿐이라며 국민을 위한 정책을 적극 집행해 거둔 성과를 인정받아 상금이 수여된 공직자들에 대해 자진신고 의무 위반자라고 낙인을 찍는 지금의 행위를 당장 멈춰주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