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양주‧동두천, 섬유분야 현안해결 위해 ‘손’ 잡아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9:23]

포천‧양주‧동두천, 섬유분야 현안해결 위해 ‘손’ 잡아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10/13 [09:23]

▲ 포천‧양주‧동두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산업특구 활성화 업무 협약식(사진제공=포천시청)


경기 포천시가 양주시, 동두천시(이하 양포동)와 함께 12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산업특구 활성화 업무 협약과 제1회 특구 운영협의회를 열었다.

 

13일 시에 따르면 이번 협약식은 포천시, 양주시, 동두천시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경기 북부 섬유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협약내용으로는 양포동 특구 구축 공동추진, 섬유분야 현안해결을 위한 공동 대응, 특구 사업비 부담, 양포동 특구 운영협의회 규약의 이행 등이 있다.

 

또한, 협약식 후 개최된 운영협의회에서는 7명의 특별위원을 위촉할 것을 결정했으며, 현안 공동대응사업에 대한 구체적 논의를 통해 내년도 사업방향과 지원방안 등을 협의했다.

 

끝으로 박윤국 시장은 양포동 특구를 통해 지역의 중추산업인 섬유가죽패션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마련됐다.”라며 글로벌 섬유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지역의 섬유가죽패션 기업들과 상호 협력해 지역 제조업섬유특화산업의 발전을 이끌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