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신규 데이터 활용모델 개발사업 착수보고회 열어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5:34]

경기도, 신규 데이터 활용모델 개발사업 착수보고회 열어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10/13 [15:34]

▲ 신규 데이터 활용모델 개발 착수보고회(사진제공=경기뉴스포털)


경기도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프랜차이즈 가맹점주 보호, 생활SOC 필요지역 도출, 폐기물 지역 불균형 해소 등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3, 도는 주요 도정 현안에 데이터 분석을 활용하기로 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신규 데이터 활용모델 개발 사업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먼저 도는 환경, 공정, 생활 등 데이터 분석이 필요한 도정 정책 관련 신규 과제5건을 발굴해 분석모델 개발 사업을 한다.

 

도는 우선 가맹분야 정보공개서를 분석해 업종별/브랜드별/지역별 현황을 파악하고 그 결과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정보공개서를 통해 분석할 수 있는 주제는 도내 가맹본부 및 가맹점 분포현황을 비롯해 업종별 생애주기, 창업 및 점포 운영시 가맹점주 비용, 가맹본부 매출추이, 계약기간 등이다.

 

도는 이같은 분석 결과와 민원상담 내용을 융합해 분쟁이 발생한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를 지원하기로 했다.

 

생활SOC 분석은 기존 시설 현황, 인구통계, 도시환경, 시민 만족도 등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생활SOC(체육, 문화, 의료 등) 불균형 해소 및 우선 필요지역을 도출할 예정이다.

 

분석 모델은 시군에 제공해 도시 공공시설 정책 의사결정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도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폐기물 문제에 대해서도 빅데이터 분석으로 대응책을 마련한다.

 

도내 폐기물 발생량/처리량/이동경로 자료를 통해 도내 폐기물 현황 및 지역 간 불균형 문제를 확인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과 타 기관 협의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종식 방안 모색을 위한 야생멧돼지의 지역별 서식분포이동경로 분석과 교통 혼잡도로를 예측하고 최적 차선을 도출하기 위한 교통흐름 분석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분석 모델 개발은 내년 2월에 완료될 예정으로, 도와 시군에서 공동 활용할 수 있는 분석모델을 제공함으로써 데이터 기반의 행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끝으로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이번 사업은 도민생활과 도정 주요정책에 활용도가 높은 분석에 초점을 뒀다라며 앞으로도 수요자 중심의 맞춤 데이터 분석에 적극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