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중고차 허위매물 의심 사이트, 실제 판매여부 조사했더니 95%가 허위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0:48]

경기도, 중고차 허위매물 의심 사이트, 실제 판매여부 조사했더니 95%가 허위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7/27 [10:48]

▲ 경기도, 중고차 허위매물 의심 사이트 점검결과 모바일 보도자료(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허위매물을 올려놓은 것으로 의심되는 온라인 중고차 매매 사이트 31곳의 판매상품을 표본 조사한 결과 95%가 실제로 구입할 수 없는 허위매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27, 도 김지예 공정경제과장은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고차 시장은 자동차를 허위로 등록하거나 싼 가격을 제시해 고객을 유도한 뒤 비싸게 판매하는 등 구매자와 판매자 간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고 조사 배경을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이재명 지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접수된 제보에 따라 지난 65일부터 724일까지 조사했으며, 인터넷 포털사이트 검색엔진을 통해 차량소재지, 사업자 정보, 차량 시세 등의 내용이 부실한 31개 사이트를 선정해 사이트 당 100대를 임의 추출한 뒤 자동차등록원부와 대조했다.

 

현행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중고차판매자는 상사명의로 소유권을 이전한 후 상품용 중고차로 정식 등록하고, 상품이 판매된 후에는 해당 상품을 삭제해야 한다.

 

그러나 조사대상 사이트 차량 3,096대 중 중고자동차 상사명의로 소유권 이전 후 매매상품용으로 정식 등록된 차량은 150(4.8%)에 불과했다. 나머지 2,946(95.2%)는 허위매물인 셈이다.

 

유형별로는 차량말소 71번호변경 304차량번호 조회 불가 24명의 이전 완료 차량(판매완료 등) 2,547대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 명의이전이 완료된 지 1년 이상 지났는데도 인터넷 사이트 상에서 매물로 게시돼 있는 차량이 2,390(81.1%)에 이를 정도로 지속적으로 방치되고 있어 사실상 관리가 부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총 조사대상 3,096대의 판매가격과 주행거리를 살펴보면, 중고자동차 판매자가 게시한 판매가격은 평균 7483,000원 수준이나 실제 취득가액은 평균 2,1296,000원으로 2.8배 비쌌고, 주행거리는 5,899km이나 명의이전 당시 실제 주행거리는 28,422km4.8배의 차이를 보였다.

 

이처럼 허위매물을 주로 등록하는 사이트는 통신판매중개업자라는 명분으로 사이트상의 상품정보나 매매과정에 대해서는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는다는 고지를 하고 있다.

 

, 대부분 다른 사이트에 등록된 사진을 무단 복사해 매물로 게시하고 차량 가액을 매우 낮게 책정해 소비자를 유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