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립수목원, 장수하늘소 광릉숲 내 방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2:41]

국립수목원, 장수하늘소 광릉숲 내 방사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7/27 [12:41]

▲ 국립수목원이 광릉숲내 방사한 장수하늘소 개체 사진(사진제공=국립수목원)


국립수목원이 지난 21, 천연기념물 제218호 이자 멸종위기야생생물 I급인 장수하늘소 2개체(암컷 1, 수컷 1)를 광릉숲에 방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방사한 개체들은 지난 2017720일에 광릉숲에서 발견된 암컷의 3세대 (F3) 개체들이며, 방사할 당시의 개체들의 상태는 수컷이 4.12 g, 몸 길이 64.9 mm 이었고, 암컷은 5.78 g, 몸 길이 68.7 mm이었다.

 

2017년 생체로 확인한 암컷이 산란해 확보한 개체들 중, 3개체의 수컷을 지난 2018년에, 3개체의 암컷을 2019년에 방사했고, 올해에는 2개체(수컷 1, 암컷 1)를 방사했다.

 

국립수목원 곤충연구팀은 지난 10여 년간 장수하늘소 연구를 해 오며, SCI급 논문 5편을 게재했고, 그 동안의 조사결과를 토대로 한 책 광릉숲, 장수하늘소를 지난해 출판했다.

 

올해부터는 장수하늘소 보전 연구에 중점을 두고, “분자생물학적 정체 구명 연구”, “위치 추적기술을 이용한 서식실태 모니터링 개발 연구”, “서식지 현지 맞춤형 장수하늘소 사육법 개발등의 연구를 하고 있다.

 

끝으로 국립수목원 임종옥 박사는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야생생물 종인 장수하늘소 복원과 보전을 위한 체계적인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며, 올 연말 산림곤충 스마트사육동 완공으로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유용한 곤충자원에 대한 연구를 확대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