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 시작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7/22 [10:16]

경기도,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 시작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7/22 [10:16]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불법사금융으로 피해를 입은 저신용자에 연 1% 이자율에 300만원까지 대출해주는 신규 사업을 하기로 하고 신청자를 모집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은행 등 제도권 금융기관에서 대출이 어려운 저신용자의 경우 적은 돈이라도 부득이하게 불법사금융을 이용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자칫 고금리, 불법 채권 추심 등의 피해로 이어지게 된다.

 

도는 불법사금융 이용에 대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불법대부업체를 근절하기 위해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제도를 신설했다.

 

신설된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은 올해 71일 이전 불법사금융 이용으로 피해를 입은 신용등급 7등급(NICE평가정보 기준) 이하 도민이 대상이다.

 

피해사실을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 신고센터, 경찰서 등에 신고한 경우 피해 규모에 따라 1인당 300만원까지 대출해준다.

 

아울러 도는 악질 고리 대부업체에 대해서는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과 검찰에 수사 의뢰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경찰서 또는 금융감독원에서 발급받은 피해사실 신고서류와 주민등록초본(주소변동이력 포함, 신청일 2일 이내 발급), 통장사본, 신분증을 지참하면 되며, 전용 콜센터에서 상담예약 후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를 방문하면 신청 가능하다.

 

신청 방법과 서류 등 자세한 문의사항은 경기 극저신용대출전용 콜센터에 연락하거나 경기복지플랫폼내 극저신용대출 게시판을 이용하면 된다.

 

한편 도는 37개 시·군별 접수처에서 신용등급 7등급 이하 도민을 대상으로 무심사대출(50만원)과 심사대출(300만원 한도) 접수를 받고 있으며,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총 11,995명이 신청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