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불법사금융 피해자’에 연 1%, 300만원까지 대출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09:20]

경기도, ‘불법사금융 피해자’에 연 1%, 300만원까지 대출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6/25 [09:20]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는 불법사금융으로 피해를 입은 저신용자에 연 1% 이자율에 300만원까지 대출하는 내용을 신설한 경기 극저신용대출’ 2차 신청 접수를 오는 715일부터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경기 극저신용대출은 신용등급 7등급 이하 도민에게 연1% 이자 5년 만기로 50만 원을 무심사 대출해 주는 사업으로 심사를 거치면 최대 3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이번 2차 접수에는 기존 무심사 대출과 심사 대출을 포함해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이 신설됐다.

 

도는 불법사금융 이용에 대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불법대부업체를 근절하기 위해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제도를 신설했다고 사업 취지를 설명했다.

 

신설된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은 올해 71일 이전 불법사금융 이용으로 피해를 입은 신용등급 7등급 이하 경기도민이 대상이다.

 

피해사실을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 신고센터, 경찰서 등에 신고한 경우 피해 규모에 따라 1인당 300만원까지 대출해준다.

 

아울러 도는 악질 고리 대부업체에 대해서는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과 검찰에 수사 의뢰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경기 극저신용대출지원대상은 기존과 같이 71일부터 신청일 현재 경기도에 거주하고, 신용등급(NICE 신용정보 기준) 7등급 이하인 만 19세 이상의 도민이다.

 

신용등급과 경기도 거주 요건만 충족하면 연 1% 이자, 50만원 무심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심사를 거칠 경우 3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무심사대출(50만원) 및 심사대출(300만원 한도)715일부터 주소지 관할 시군별 현장접수처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심사 대출은 구체적 상담과 서류제출이 필요하며, 대출금액은 심사를 통해 100만원에서 300만원까지 차등 결정된다.

 

대출 신청 방법 및 서류 등 자세한 문의사항은 경기 극저신용대출전용 콜센터(1800-9198) 및 경기복지플랫폼 내 극저신용대출 게시판을 이용하면 된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지난 41차 접수시 1주일 만에 4만명이 넘는 도민들이 신청을 할 만큼 극저신용대출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면서 대출뿐만 아니라 채무조정 상담과 복지서비스 연계를 통해, 금융소외계층 도민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