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양시, 환경미화원 근무환경 개선위해 100리터 종량제봉투 폐지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09:29]

고양시, 환경미화원 근무환경 개선위해 100리터 종량제봉투 폐지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6/25 [09:29]

▲ 고양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환경미화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100리터 종량제봉투를 없애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3, ‘100리터 종량제봉투 폐지 및 75리터 종량제봉투 신설’, ‘이불 및 폐소화기 대형폐기물 수수료 기준 적용을 골자로 한 고양시 폐기물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제244회 시의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개정된 조례안은 오는 10월 부터 시행될 예정이며 이미 제작된 100리터 종량제봉투는 소진 시까지 판매 할 계획이다.

 

100리터 종량제봉투의 경우 무게 제한이 25kg이나 압축기를 사용하는 등 30~40kg 무게 상한을 초과해 환경미화원의 근골격계 질환 등 부상과 안전사고에 노출돼 있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전국의 지자체들도 잇따라 100리터 종량제봉투 제작을 중단하고 있으며 시의 경우 경기도에서 의정부·용인·성남·부천에 이어 추진한다.

 

아울러 100리터 종량제봉투 폐지 시 이불과 같은 부피가 큰 폐기물 처리를 위한 대형폐기물 수수료 기준 품목을 추가해 동절기 이불은 장당 3,000, 하절기 이불은 2,000원으로 규정했다. 폐 소화기의 경우는 3.3kg 이하는 3,000, 3.3kg 초과는 5,000원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