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신정현 의원(고양3), 고령자 비정규직의 고용안정 모색위해 정담회 열어..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6:32]

경기도의회 신정현 의원(고양3), 고령자 비정규직의 고용안정 모색위해 정담회 열어..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6/25 [16:32]

▲ 경기도의회 신정현 의원이 정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신정현 의원(고양3)24일 도의회에서 관계 공무원, 노무사, 경비노동자 등 10여명과 함께 고령자 비정규직 노동자의 고용안정과 인권보호 관련 내용을 포함한 조례 제정을 위해 정담회를 열었다.

 

신 의원은공동주택에서 근무하는 경비노동자 등의 노동환경 실태조사를 한 후 노동자의 열악한 환경개선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조례제정을 준비했다고 하며 문제의 본질이 고용환경의 취약성 때문이라고 인식해 고령자 노동환경의 전반적인 개선을 제도적으로 만들고 싶다는 입법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경비노동자 자조모임 좋은 이웃 관계자는 주민의 갑질 피해뿐만 아니라 다양한 측면에서 본질을 찾을 필요가 있다라며주민대표, 위탁 관리소, 용역업체, 경비노동자에 이르는 경비노동자의 복잡한 고용구조에서 그 본질의 문제점은 찾아야 한다고 하면서 분리수거업무 중 재활용폐기물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분쟁사례를 소개했다.

 

이에 신의원은 사회적 대화협의체구성의 중요성을 말하며주택관리사, 입주자대표회의, 경비 및 청소노동자, 도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사회적 대화협의체를 운영해 조례제정 전과 후에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노동권익센터 관계자는 아파트 관리규약 상 고용승계규정을 반영한 아파트 단지에 인센티브 제공 등을 포함한 서울시의 아파트 경비노동자 고용안정 및 권익보호 종합대책에 대해서 설명했다.

 

 

아울러 도 담당 부서 관계자는 고령자 고용안정을 위한 도차원의 인재은행의 설립과 운영에 대해서 현행 육아종합지원센터의 인력풀 운용이나 사회복지 대체인력 운영사례를 참고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끝으로 신의원은 오는 7일 도의회에서 도 관계 공무원, 전문가와 노동 당사자 등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고 7월 중 입법예고해 9월 제346회 임시회에 의안접수될 예정이다고 말하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