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무더위로부터 의료진 보호하라”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6/12 [14:20]

경기도, “무더위로부터 의료진 보호하라”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6/12 [14:20]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12, 29억 원의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17개 보건소에 워크스루 검체 채취 부스 33개를, 16개 보건소에는 에어컨설치 컨테이너 26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105천만 원에서 15천만 원까지 보건소별로 관련 예산 지원을 마친 상태다.

 

워크스루용 검체채취 부스는 전화박스처럼 생긴 검체채취소로 걸어서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사람들의 검체를 채취하게 되는데 감염차단을 위해 마이크와 스피커가 설치돼 있고, 살균기 등도 갖추고 있다.

 

기존에는 보건소 선별진료소 내 설치된 천막에서 검체채취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에어컨설치 컨테이너는 보건소 선별진료소 근무자를 위한 휴식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이재명 지사가 강조하는 일하는 공무원에 대한 확실한 보상이 반영된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한편, 도는 지난 528일부터 62일까지 지역보건의료기관 비상근무 직원 453명을 대상으로 근무환경 만족도와 개선사항 등에 대한 전화면접조사를 했다.

 

근무환경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만족한다는 32%, 불만족 한다는 30%로 나타났다. 직원들은 개선사항으로 인력부족 ·난방시설 확충, 위생적인 환경구축 업무량 과다, 휴게시간 부족 업무 체계(업무 분담 체계화, 가이드라인 제작 및 통일) 수당지급 미비 근무형태(비정규직 처우개선) 물품지원(필요 물품, 식사, 간식 등) 등을 꼽았다.

 

도는 관련 조사 결과를 31개 시군에 통보해 개선방안을 마련하도록 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