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효순⦁미선 18주기 맞아 평화공원 주변 안전시설 지원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6/11 [09:16]

경기도, 효순⦁미선 18주기 맞아 평화공원 주변 안전시설 지원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6/11 [09:16]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오는 13일 미군장갑차 희생자 효순미선양 18주기를 맞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집행위원장:박석분)가 주최하는 효순미선 18주기 추모제와 평화공원 준공식에 이재강 평화부지사가 참석하고 주변 환경정비시설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대해 이 평화부지사는 “100% 민간주도 행사인 추모제에 참석하는 것은 민간주도 추모사업의 의미를 높이 평가하고 경기도민의 억울한 희생을 더 이상 방치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자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가 시민기금으로 조성하는 효순미선평화공원은 지난해 13일 착공식을 진행했으며 1년 만에 완공된다.

 

사고현장인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367규모로 조성되는 공원은 청소년을 위한 평화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조성위원회는 지난달 이재명 지사께 드리는 글을 통해 안전을 위해 평화공원 주변에 인도와 횡단보도, 신호등, 계단 등을 설치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도는 도 예산으로 이를 지원하기로 하고 평화공원의 접근성, 안전성 확보, 주변환경 개선, 청소년을 위한 평화학습장 마련 등을 위해 조성위원회와 협의 중이다.

 

도 관계자는 도가 효순미선 추모사업에 직접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평등한 한미관계와 평화에 대한 국민들의 염원을 담아 경기도 차원의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효순이 미선이 사건2002613일 당시 신효순심미선 두 여중생이 인도가 없는 왕복 2차로를 걷다가 뒤에서 오던 미군장갑차에 치여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사건이다.

 

사고를 낸 미군병사들은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에 의해 대한민국 재판이 아닌 미군재판을 받았으며 무죄 판결을 받았다.

 

당시 미군의 태도와 불평등한 SOFA협정에 분노한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와 항의집회를 열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