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평군,‘양서청년아지트 딴딴’ 행정안전부 마을공방 육성사업 선정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0/06/11 [10:46]

양평군,‘양서청년아지트 딴딴’ 행정안전부 마을공방 육성사업 선정

오종환기자 | 입력 : 2020/06/11 [10:46]

▲ 양평군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양평군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해 경제활동 추진과 지역공동체와 연계하는 공간 조성을 위한 ‘2020년 마을공방 육성사업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양서 청년 아지트 딴딴이라는 사업명으로 청년 정착형에 응모, 1차 서류 심사에서 15개 지자체가 결정된 후, 행정안전부에서 프리젠테이션 및 질의 응답 등의 2차 발표 심사 후 최종적으로 선정된 8개 지차체 중 군의 양서청년아지트 딴딴도 포함됐다.

 

해당사업은 총 사업비 2억원(특교세 1억원, 군비 1억원)으로 양서면 주민자치센터를 마을공방 공간으로 확보해 주변에 공동체 정원을 조성하며, 마을정원사 양성, 퍼머컬처 교사 양성, 로컬 크리에이터 양성 등 지역 공동체에 특화된 전문가를 길러 청년 일자리 창출과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의 주도적인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또한, ‘양서청년거점추진단을 중심으로 두물머리활짝협동조합, 양서 토종농부 네트워크, 길공방 네트워크 등 5개 협의체와의 네트워킹으로 토종 종자 산업과 연계해 친환경 농업 특구인 양평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이바지 할 계획이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