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양시, ‘고양동 호랑이굴’ 정밀발굴조사 성과 공개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6/10 [09:28]

고양시, ‘고양동 호랑이굴’ 정밀발굴조사 성과 공개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6/10 [09:28]

▲ 고양시 호랑이굴 남동벽 토층(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10,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화서문화재연구원(원장 박종규)과 함께 조사 중인 덕양구 고양동 소재 호랑이굴에서 편마암지대 동굴유적으로는 한반도 최초로 선사시대 인류의 흔적을 새롭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는 동굴의 입지조건과 형태, 그리고 규모 등에서 선사시대 유적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해 작년 11월에는 시굴조사를 했으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5월에는 동굴 입구 15에 대한 정밀발굴조사를 했다.

 

정밀발굴조사 결과 유적의 퇴적층은 지표에서부터 약 3m까지 연속되고 8개의 층으로 구분된다.

 

지표에서 70~1.3m는 역사시대 유물층으로 내부에서는 조선시대에 해당하는 자기, 도기편, 기와편 등이 소량 출토됐고, 그 아래층인 약 1.3~2.4m에서 구석기의 뗀석기와 함께 신석기시대의 빗살무늬토기가 발견됐다.

 

구석기시대의 뗀석기는 30여점이 출토됐다.

 

맥암에서 석영을 채취하거나 강가의 자갈을 채집해 만든 것으로 추정되며, 종류는 망치돌, 격지, 밀개 등이다.

 

신석기시대의 빗살무늬토기는 100여점이 출토됐는데, 대부분 토기의 몸체이며 입구와 바닥면도 일부가 포함돼 있다.

 

문양은 단사선문, 어골문 등 다양한 문양이 시문됐다. 한편, 편마암으로 만든 신석기시대 농경도구인 굴지구도 1점 출토됐다.

 

 

이번 발굴조사 성과는 편마암지대 자연동굴로는 한반도에서 최초로 선사시대 동굴유적이 새롭게 확인됐다는 점이다. 기존에 알려진 선사시대 동굴 유적으로는 제천 점말동굴, 청원 두루봉 동굴, 정선 매둔 동굴 등 모두 석회암지대에서만 확인됐다.

 

시의 김수현 학예연구사는 이 유적은 한반도에서 최초로 발견된 편마암지대 선사시대 동굴이자 도에서도 처음으로 확인된 선사시대 동굴로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따라서 우리나라 선사시대 인류 활동 연구에 획기적인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여겨진다. 향후 고양동 호랑이굴과 인접한 고양 벽제관지, 고양향교 등을 함께 콘텐츠로 묶어 시민을 위한 역사교육자료로 적극 활용하겠다라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