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경일(파주.3) 의원, “택시 기사 완전월급제가 정착 될 수 있도록 道의 역할 필요”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0:01]

김경일(파주.3) 의원, “택시 기사 완전월급제가 정착 될 수 있도록 道의 역할 필요”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5/20 [10:01]

▲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더민주당, 파주3)     

 

경기도의회 김경일 의원(파주3)20, 택시 기사의 전액관리제(완전월급제)를 규정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경기도의 감독 기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는 택시산업 발전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교통위원회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김 의원은 올해부터 택시기사의 완전월급제가 시행되고 있지만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의 빈틈을 이용해 여전히 사납금을 받고 업체를 운영하는 곳이 있다고 언급하며 제한적이긴 하지만 이런 업체들을 도가 감독해 택시기사의 완전월급제가 정착되기를 바란다며 조례안의 발의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현행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21조제1항에 따르면 운송사업자는 운수종사자로부터 기준금액을 정하지 않고 전액을 수납해 운수종사자에게 매월 고정 급여를 지급해야 하지만 수납하는 금액에 따라 차등적으로 지급하는데 대해서는 적어도 이법에는 규정돼 있지 않아 업계에서는 편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조례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경영 및 서비스 평가시, 재정지원시 노동 관련법규 위반이 발견될 경우 재정지원을 제한하고, 법규위반 단속을 위하여 근로감독관을 합동단속반에 참여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또한 운송사업자가 운수종사자와 근로계약을 체결할 때 근로계약서를 작성, 교부하도록 하고, 표준계약서의 사용을 권장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도 교통위원회에서는 심의·의결 사항으로 택시경영합리화와 운수종사자의 복지 증진에 관한 사항을 신설하고, 위원회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근로감독관 또는 공인노무사를 위원으로 위촉할 수 있는 근거를 뒀다.

 

이번 조례안은 오는 26일까지 도보 및 도의회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될 예정이며, 접수된 의견 및 관련 부서의 의견을 검토한 후 제344회 정례회 의안으로 접수할 예정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