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10억5,000만 원 예산 편성해 소상공인 점포 수수료 지원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0:08]

경기도, 10억5,000만 원 예산 편성해 소상공인 점포 수수료 지원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5/18 [10:08]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18,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내 경기지역화폐 추가할인 점포를 대상으로 수수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역화폐 이용 수수료 지원사업은 도내 소상공인들의 지역화폐 이용 수수료 부담을 덜고, 할인율 확대를 통해 소비자들의 지역화폐 사용률을 높여 골목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지역화폐 사용 시 5%~10% 가량의 추가 할인율을 적용하는 도내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내 소상공인 점포로, 최대 43,000여 곳이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지원 방식은 해당 점포들에게 카드형 지역화폐로 결제 시 발생하는 수수료에 대해 도가 전액을 지원하는 식을 이뤄진다. 보통 지역화폐 결제 시 결제금액의 0.7% 가량의 수수료가 발생하고 있다.

 

이를 위해 총 105,000만 원 규모의 사업예산을 2020년도 1차 추경을 통해 편성했으며, 도내 상인연합회 등의 협조를 통해 참여를 희망하는 점포에 대한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조장석 도 소상공인과장은 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이 살아야 지역경제가 살아난다경기지역화폐 활성화를 통해 소상공인의 매출상승을 이끌고 건전한 거래문화를 정착시켜 골목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도시장상권진흥원 지역화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