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확진자 발생 요양원 종사자 54명 중 49명 ‘음성’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5:18]

양주시, 확진자 발생 요양원 종사자 54명 중 49명 ‘음성’

고상규기자 | 입력 : 2020/03/31 [15:18]

▲ 양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양주시는 31일 베스트케어요양원 종사자 54명 중 49명이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5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타 지역에 거주 중인 코로나19 사망자의 가족 3명도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음성으로 판정되더라도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14일간 자가격리를 필수 유지해야 한다.

 

시는 현재 시설 격리 중인 해당 요양원 모든 입소자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 중으로 2, 4, 5층 입소자들은 병실에서, 확진자가 입소해 있던 3층 입소자들은 건물 옥상으로 이동해 검사할 예정이며 검사결과는 확인되는 즉시 SNS 등을 통해 신속하게 공지할 예정이다.

 

이성호 시장은 철저한 관리와 세심한 방역소독 등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 위생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