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4.15총선 포천·가평] 이철휘 후보, ‘복지’ 관련 공약 2xks 발표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0:09]

[4.15총선 포천·가평] 이철휘 후보, ‘복지’ 관련 공약 2xks 발표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3/24 [10:09]

▲ 이철휘 후보 복지 관련 공약 슬라이드 일부(사진제공=이철휘 후보)


이철휘 후보(더불어민주당,포천·가평)는 전날에 이어 24복지관련 2차공약을 발표했다.

 

먼저 이 후보는 “2019년 말 정부가 발표한 지역의료 강화 대책에 따르면, 입원·응급·뇌혈관질환 사망비 등에서 경기도 내 남·북 간 최대 3배 이상 차이가 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인구 1천 명당 입원 의료 이용률(2013~2017)을 보면 포천시가 34.15%로 도내 12개 권역 가운데 가장 낮고, 가장 높은 수원권(76.50%)에 비하면 42.35% 차로 절반 이하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 포천시는 최근 도립의료원 신축 이전을 두고 양주시와 경쟁하고 있다. 이 후보는 도립의료원 신축 이전을 복지 1호 공약으로 발표했다.

 

또 고령화 등으로 늘어나는 성인병 환자를 위한 대안으로, 병원에서 성인병 환자에게 운동 처방(exercise prescription)을 발행하면 시군 각종 스포츠 시설에서 스포츠 전문가가 운동을 지도하는 시스템인 운동처방을 공약했다.

 

또 자살 방지 상담 및 교육프로그램을 강화해 자살률을 줄여나가겠다는 공약도 발표했다.

 

권역별 다기능 복지관 설치하고 지역사회 복지자원 통합망을 설치 등을 공약했다.

 

아울러 기초생활 부양의무자제도 폐지고용·복지 종합센터 유치로 실업급여, 취업 알선, 복지서비스 등을 한곳에서 시행하고 자활센터 설치로 저소득층 자활기업의 설립을 지원해 저소득층의 소득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공약도 발표했다.

 

기초생활 부양의무자 제도는 현실적으로는 부모 자녀 간 왕래가 없어 부양의무를 못 하지만 주민등록상 부양가족이 있어 혜택을 받을 수 없는 복지 사각지대가 존재한다. 기초생활 부양의무자제도2022년까지 폐지하여 복지 사각지대를 제거하겠다는 것이다.

 

이외도 산골 벽지의 인구감소로 버스노선이 축소되고 교통 불편이 증가하는 대안으로 자유 승하차 미니버스도 공약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