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남양주시, 간부공무원들 코로나19 고통 함께 할께요 .. "월급' 4개월분 자진 반납.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 2주간 공무원50% 재택근무 병행.. .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4:57]

남양주시, 간부공무원들 코로나19 고통 함께 할께요 .. "월급' 4개월분 자진 반납.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 2주간 공무원50% 재택근무 병행.. .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3/23 [14:57]

▲ 남양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남양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4월부터 4개월 동안 5급 이상 간부공무원 월급의 5~30%를 자진 반납하고, 2주간 직원 50% 재택근무를 한다고 23일 밝혔다.

 

월급 반납은 본봉을 기준으로 시장이 30%, 부시장 및 행정기획실장 10%, 나머지 국.과장은 5%로 정하고, 팀장이하 직원은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또한 시는 앞으로 2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의 일환으로 전 직원의 1/2 재택근무도 한다. 재택근무는 밀폐된 공간에서 확산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이며, 시청 확진자 발생 시 대비 차원으로도 한다.

 

이 외에도, 점심시간 시차운영, 구내식당 안전 칸막이, 자녀 돌봄 휴가 등을 하며, 사무실 내에서는 회의와 보고 시 가급적 영상이나 서면으로 진행하고, 퇴근 후에는 곧장 귀가하는 등 지속 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한다.

 

한편, 시는 4개월동안 공무원들이 자진 반납한 예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