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 경찰서 DNA조사로 극적인 모자상봉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3/17 [10:32]

남양주 경찰서 DNA조사로 극적인 모자상봉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3/17 [10:32]

 

경기 남양주경찰서(서장 이성재)에서는 40여년 전 지적장애를 가지고 주거지를 이탈해 헤어진 아들과 어머니가 극적인 상봉을 했다고 밝혔다.

 

아들 김○○(56)은 지난 198111월경(당시 17) 인천 동구 소재 주거지에서 이탈한 뒤 장애인 보호시설을 전전하며 자신의 이름과 나이도 모른 채 조○○(가명)이라는 전혀 다른 이름으로 40여년 간 살아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모자간에 극적으로 상봉할 수 있게 된 것은 어머니인 이○○(83)이 지난 1월에 서대문경찰서를 방문해 자신의 유전자를 등록했고, 남양주경찰서 여성청소년과(실종수사팀)에서는 보호시설에 거주하는 무연고자들을 대상으로 유전자 채취·등록 활동을 하던 중, 이들 모자의 DNA가 유사한 점을 발견하고, 곧바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정밀검사를 의뢰해 친자 관계를 최종 확인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는 아들을 보자 지적장애를 가진 아들을 잃어버리고 기도원까지 운영하며 매일 같이 만나게 해달라고 기도했는데, 죽기 전에 다시 보게 되어 꿈만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성재 서장은앞으로도 적극적인 경찰활동으로 실종·가출인 들이 조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