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건설본부, 경기북부 ‘과적차량’ 운행 근절 홍보와 수시단속 강화.

과적, 도로와 교량 등의 균열, 포트홀 발생 주요 원인 중 하나..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0:30]

경기도건설본부, 경기북부 ‘과적차량’ 운행 근절 홍보와 수시단속 강화.

과적, 도로와 교량 등의 균열, 포트홀 발생 주요 원인 중 하나..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2/18 [10:30]

▲ 경기도, 경기북부 지방도로 통행 과적차량 수시단속 병행한 적극적 홍보활동 시작.(사진=경기도청)  © GNNet

 

경기도가 경기북부 지방도로를 통행하는 과적차량으로 인한 도로파손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수시단속과 병행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에 나섰다.

 

경기도 건설본부는 올해 2월 경기북부 소재 대형 공사현장 및 골재채취업체 등 86곳에 우편으로 ‘과적차량 근절 협조문’을 배포할 계획이다.

 

특히 ‘운행제한단속팀’을 통해 과적차량을 수시로 단속하고, 운전자와 공사 현장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안내문 배포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도로와 교량 등의 균열이나 포트홀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과적차량’이 운행되지 않도록 홍보함으로써, 이로 인한 대형사고나 보상 및 유지보수 비용 증가로 인한 경제적 손실 등을 예방하고자 마련됐다.

 

과적차량 운행에 의한 피해 정도는 축중량 10t의 과적차량 1대가 승용차 11만대의 통행과 같은 도로 파손을 야기해 국가적으로 매년 7천억 이상의 도로 유지 보수비용이 낭비되고 있다는 것이 건설본부 측의 설명이다.

 

과적차량 주요 단속 대상도로는 경기북부 소재 지방도 14개 노선, 국지도 5개 노선, 위임국도 3개 노선 총 22개 노선 총 780㎞다.

 

총중량 40t, 축중량(차륜을 통해 접지면에 걸리는 각 차륜당의 하중)10t, 높이 4.0m, 폭 2.5m, 길이 16.7m 중 한 가지 기준이라도 위반할 경우에는 ‘도로법 77조’ 규정에 의거해 50~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한편 건설본부는 지난 2019년 한해 경기북부 지역에서 덤프차량 2,384대를 검차해 367대를 적발, 총 1억3,2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도 관계자는 “과적차량 근절은 도민들의 안전한 도로 이용과 직결된 문제이므로, 철저한 홍보 및 계도, 단속 등으로 사고 걱정 없는 지방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