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양시, ‘기생충’ 촬영장소 아쿠아특수촬용스튜디오 복원 ..밝혀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09:49]

고양시, ‘기생충’ 촬영장소 아쿠아특수촬용스튜디오 복원 ..밝혀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2/12 [09:49]

▲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 방문한 이재준 고양시장(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11기생충제작 스튜디오인 아쿠아스튜디오를 포함한 246746부지에 추진 중인 고양영상문화단지 조성사업을 2026년까지 완료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영화 기생충은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를 정교하게 만들어 촬영이 진행됐으며, 칸국제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 등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기택(송강호 분)실제 서울시내 어떤 동네처럼 정교하게 만들어진 세트이다.” 기우(최우식 분)동네를 세트에 지어놓은 것처럼 실제 그런 집에서 촬영하는 것 같아 배우들에게 너무 큰 영향력을 준 것 같다.” 기정(박소담 분)미술감독이 최고라는 찬사를 보냈다.

 

시는 우선 기생충 등 아쿠아스튜디오에서 촬영된 영화 제작사들과 협의 후 세트장을 복원해 영화 학도는 물론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의 체험 관광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2026년 사업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인 고양영상문화단지는 1500억여원이 투자돼 고양아쿠아스튜디오와 연계한 실내 스튜디오, 야외세트 제작소, 남북영상콘텐츠센터, 영상R&D 기업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시는 향후 계획으로 오는 5월까지 기본 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을 마친 뒤 2022년 그린벨트 해제·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2023년 실시설계와 토지보상을 거쳐 2026년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재준 시장은 아쿠아스튜디오를 방문해 “1997년 일산을 배경으로 제작된 초록 물고기1기 신도시 개발의 사회상을 보여준 명작이라면 2020기생충106만 고양시의 미래 비전과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시는 기생충 세트 복원 추진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스토리가 있는 문화·관광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영화산업 인프라 확충을 기반으로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영화 제작에도 참여할 예정이라며 킨텍스 배후단지에 들어설 방송영상밸리와 연계해 시가 할리우드에 버금가는 세계적 영화산업도시로 발돋움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