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양시, 시민 안전이 최우선... 촘촘한 시민행복 안전망 마련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2/07 [16:25]

고양시, 시민 안전이 최우선... 촘촘한 시민행복 안전망 마련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2/07 [16:25]

▲ 이재준 고양시장 (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20202월의 핵심시정키워드를 안전으로 정했다고 7일 밝혔다.

 

작년 하반기 백석동 땅꺼짐 사고가 발생하고 경기북부 인근 도시들에서는 ASF가 발병해, 고양시는 신속히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마련하고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올해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3번째 확진자가 지난 126일 시에 발생했다. 이재준 시장은, 3,000여 공직자와 함께 방역과 대책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전은 예방과 대비가 최우선이다. 민선7기 고양시는 지난 1년 넘는 동안,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양한 노력들을 해왔다.

 

시민안전보험 가입을 추진하고 자전거 보험에 가입하는 등 차별화된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애썼다.

 

시민의 입장에서 조성해놓은 다양한 시민행복 안전망들도 있다. 보행자를 우선하는 교통신호체계, 단독주택단지에서 아파트단지의 관리소 역할을 대신 해줄 안심관리제가 시민의 안전을 지켜주고 있다.

 

이 시장은 자연재난은 누구에게나 불시에 찾아올 수 있고 그 고통은 사회적 약자에게 가중되기 마련이라고 밝히고, “24시간 생활안전망을 구축해 106만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안전한 시민행복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시민 생명 지키는 7, 보행자 우선 교통신호체계 구축

 

보행자 우선 출발신호(LPI, Leading Pedestrian Interval, 이하 LPI)는 신호교차로에서, 자동차 직진 신호에 앞서 보행자 횡단보도 신호를 4 ~ 7초 먼저 개시하는 교통신호운영방식을 일컫는다.

 

운전자가 우회전 또는 비보호 좌회전 시 횡단보도를 이미 건너고 있는 보행자와 정면으로 마주하게 되고, 자연스럽게 멈춰 서 사고위험을 줄여나가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시청 입구 교차로에 시범 적용해본 결과, 비보호 좌회전하는 차량이 횡단보도를 진입하는 속도가 12.8% 감소했고, 보행자가 횡단보도 상에 있을 때 차량이 횡단보도를 통과하는 건수는 66.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LPI는 교통사고를 줄이고자 미국 뉴욕에서 시작했고, 시설투자비용에 비해 적은 예산으로도 효과가 높아 다른 도시에서도 이미 도입 중에 있다.

 

시는 지난 20197월 치안협의회로부터 안건이 상정됐고, 8월 고양시청입구교차로에 시범 적용했다. 10월에는 관내 6개 교차로로 사업을 확대해 현재 차량과 보행자간 상충이 많은 덕양구 2개소·일산동구 2개소·일산서구 2개소에서 추진 중이다.

 

2020131LPI 및 신호체계 개선용역에 착공하고, 2월 중 LPI추진 관련 협의 및 대상지점 100개소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다가오는 9, 준공보고회 개최 및 사업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현재 교통신호체계가 차량에서 보행자 중심으로 변하는 추세를 반영해 LPI와 더불어 보행연동체계 구축·보행시간 연장 등과 같은 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도 병행해나갈 계획이다.

 

LPI가 적용된 교차로에는 현수막과 보조표지를 설치해,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보행자 우선출발신호를 운영하고 있음을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106만시민의 든든한 지원자, 시민안전보험 가입

 

시에 주민등록이 돼있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이나 그 밖의 각종 사고로부터 피해를 입은 시민의 생활안정 및 복지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201812고양시 시만안전보험 운영 조례를 제정하고, 201911월 자연재해·강도·상해·대중교통사고 등에 대비해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했다.

 

일상생활의 위험요소로부터 발생할 수 있는 우발적 사고나 재해에 의한 시민들의 신체적·경제적 피해를 보상 지원하고, 우연한 사고나 범죄로부터 피해를 입은 시민들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경제적 지원을 동반하는 적극적 복지 실현이 목적이다.

 

보험기간은 20191127일부터 20201126일까지로, 가입액은 현대해상 등 5개 보험사에 총 29천만 원에 이른다.

 

사고일로부터 3년 이내에 본인 또는 그 가족이 청구해야 하고, 치료비가 아닌 보장금액으로 정해진 보험금을 지급받는다.

 

보험은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로 인한 상해사망·후유장애 대중교통이용 중 상해사망·후유장애 강도 상해사망·후유장애 자연재해사망 화상 수술비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 의료사고 법률비용 등에 대해 보상한다.

 

한편 시민안전보험가입은 민선7기 의 시민정책제안에서 선정된 사업이다.

 

스쿨존 교통사고 발생시 1 ~ 14급 모든 부상등급에 보험금을 지급하고, 관내 화재 발생 빈도가 높은 점을 고려해 화상수술 1회당 비용을 150만원 한도에서 지원하는 등 고양시만의 차별화된 사안들도 반영했다.

 

시민안전보험이 106만 고양시민의 든든한 지원자인 셈이다.

 

안심관리제’, 단독주택지에도 관리인 있다

 

시는 단독주택이 밀집돼있는 지역의 효율적인 관리로 안전하고 깨끗한 도시를 조성하고 고양시민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고양시 단독주택지 안심관리제를 마련했다.

 

사업은 단독주택·다가구주택·20세대 미만 다세대 주택·연립주택 세대를 합해 300가구/세대 이상인 시 관내 단독주택 등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안심관리 구역을 지정하고, 구역 당 안심관리인 1인을 선정해 아파트 관리인과 같은 안심관리 활동을 수행하게 한다는 내용이다.

 

2019년 시 단독주택지 안심관리제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1,750만원의 예산으로 행주·성사1·고양동·관산동·주교동 5개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고, 올해 2020년에는 8,450만원을 투입해 화정1·흥도동·대덕동·백석1·대화동 내 8개소를 추가해 총 13개소 운영을 추진 중에 있다.

 

 

안심관리인은 현재 쓰레기 무단 투기장 집중 순찰로 안심구역 청결유지 가로등(보안등) 미점등 및 도로파손 등에 대한 조속한 조치로 주민불편사안 개선 독거노인 및 거동이 불편한 지민의 주거생활 관련 불편사항 해소 안심관리구역 내 반려동물 목줄착용 주민에게 직접 도움 되는 사업홍보로 주민 혜택 제공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직까지는 안심관리인에 대한 인지도가 부족한 상황이지만, 시는 안심관리구역 미운영중인 동 행정복지센터를 대상으로 차년도 안심관리구역 추천 요청 시 적극 참여협조를 해줄 것을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외에도 시는 무더위로부터 시민을 지키기 위해 그늘막을 늘리고, 방범CCTV도 추가 설치해 범죄로부터 시민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노력들도 병행했다.

 

자살예방센터를 개소하고, 치매조기검진사업도 시작하는 등 시민의 몸과 마음을 지켜주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도 펼쳐왔다.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각종 재난상황에 대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안전교육장을 확대하고, 정신건강 서비스 기반을 확충해 시민의 정신건강증진에도 힘쓸 예정이다.

 

이재준 시장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3,000여 공직자·의료기관 종사자·106만 모든 시민들이 한마음으로 싸워 이겨내고 있는 중이라 밝히고, “앞으로도 24시간 안전망을 보다 확대해 아이부터 노인까지 모든 시민이 마음 놓고 살아갈 수 있는 안전하고 살기 좋은 고양시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