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신종 코로나 검사시간 대폭 감축...“신속대응으로 감염증 확산 방어”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11:12]

경기도, 신종 코로나 검사시간 대폭 감축...“신속대응으로 감염증 확산 방어”

오종환기자 | 입력 : 2020/01/31 [11:12]

▲ 경기도청.   (사진=경기북도일보 DB)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윤미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여부 결과 확인에 대한 시간을 대폭 앞당긴 신속검사를 한다고 31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의 기술이전을 받아 이 날부터 보다 신속하고 정확해진 실시간유전자증폭검사법(real-time RT-PCR)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에 대한 검사를 한다.

 

새로 적용되는 검사법은 검사 6~8시간 이내에 1회 검사로 양성 확진이 가능하여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설명했다.

 

기존 일반유전자증폭검사법(conventional RT-PCR)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외 다른 코로나바이러스까지 확인하는 방식으로 최대 1~2일의 검사시간이 걸렸다.

 

1일 검사 가능 건수도 기존 80건에서 160건 이상으로 두 배 이상 증가하게 됐다.

 

윤미혜 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속검사법을 통해 최대한 빠른 검사와 대응을 수행하여 도내 감염증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연휴 이후 급증하고 있는 조사대상자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비상대응팀을 기존 8명에서 23명으로 확대해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