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 남양주 별내동 개소.

경기북부 10개시‧군 골목경제 밀착 지원 본격 시동..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16:56]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 남양주 별내동 개소.

경기북부 10개시‧군 골목경제 밀착 지원 본격 시동..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1/21 [16:56]

▲ 개소식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진 진흥원장, 방기홍 진흥원 이사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안승남 구리시장, 김한정 국회의원, 윤용수 도의원,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을 비롯한 상인 및 소상공인 단체 임원진들이 현판식 이후 진흥원 북부센터의 발전과 북부지역의 경제활성화를 위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경기북도일보=이건구기자  © GNNet

 

경기북부 골목경제 활성화를 전담할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진흥원) 북부센터’가 21일 오후, 남양주시 별내동에 위치한 삼성홈타워 4층에서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밀착 지원에 나섰다.

 

‘진흥원’은 이재명 지사의 민선7기 1호 신설 공공기관이자 광역지방자치단체 최초의 소상공인·전통시장 지원 전담기관으로 지난해 10월 수원컨벤션센터에 문을 열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기념사를 통해 “경제가 나빠지는 것은 자원들이 한쪽에 편중돼 제대로 효율을 발휘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공정한 경쟁을 가능하게 하고 자원들이 제 기능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경제가 선순환 되도록 조정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흥원은 우리 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을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상인들과 힘을 합쳐 함께 잘사는 사회, 서민들도 기회가 있는 사회, 지역과 골목이 활발하게 살아 숨 쉬는 경제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임진 진흥원장도 환영사에서 “진흥원은 자영업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휴·폐업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첫걸음”이라며 “지역화폐를 기반으로 경기북부 골목상권 곳곳까지 따뜻한 온기가 넘쳐흐르도록 북부센터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진흥원’의 권역별 경영지원센터 중 하나로 운영될 북부센터에는 센터장 1명을 포함한 일반직 4명, 현장에서 상권 활성화를 도울 시장상권매니저 등 7명 총 11명이 근무한다.

 

이곳에서는 구리·남양주를 비롯한 북부 10개 시군을 대상으로 체계적·전문적 지원을 추진, 자영업자와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전담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상인들의 역량강화 및 경영애로 해소, 상권 조직화, 전통시장 활성화, 창업~성장~폐업·재기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종합지원, 경기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홍보·유통 확대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북부지역 상인들이 직접 참여해 상권발전에 대한 의견을 제시·토의하는 민·관 협의체인 ‘상인회의소’를 구성, 소통과 협업을 통해 스스로의 문제를 해결하는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도는 이번 북부센터를 시작으로 오는 29일 광주에 남동센터를, 31일 시흥에 남서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경기도상인상권진흥원 북부센터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