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지역공무원노동조합연맹, 공직선거 강제지정 거부 선포 기자회견

정영택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7:33]

경기지역공무원노동조합연맹, 공직선거 강제지정 거부 선포 기자회견

정영택기자 | 입력 : 2020/01/17 [17:33]

▲ 공직선거 선거종사자 강제지정 거부 선포 기자회견(사진제공=가평군청)  


경기지역공무원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순미, 이하 경기연맹)15,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수도권지역 공무원노동조합과 함께 공직선거 선거종사자 강제지정 거부를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에는 경기지역공무원노동조합연맹, 서울지역공무원노동조합연맹,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본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본부 등 수도권지역 공무원노동조합 전체가 참석했다.

 

경기연맹 등에서는 공직선거 선거종사자는 당사자의 동의에 따라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위촉해야 함에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방자치단체를 압박해 지방공무원의 의사와 상관없이 강제로 지정해왔다고 밝혔다.

 

또한, 선거종사 중 발생하는 사건과 사고에 대해서는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수당을 받았기에 종사자 개인의 책임으로 돌리고 선거관리위원회는 책임을 회피했다고 주장했다.

 

김순미 위원장은 대표 발언에서 이번 기자회견은 수도권 지역 모든 공무원노동조합이 함께 공직선거에 불법강제동원되고 있는 공무원의 권리를 찾기 위해 힘을 모은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제21대 국회의원선거부터 공직선거법에 맞게 당사자 자유의지에 따라 선거종사원에 위촉할 것을 요구하며, 이행될 때까지 지속적인 투쟁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이어 통상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80~90%가 선거종사에 동원되고 있으며, 새벽4시부터 밤8시까지 근무하는 선거종사 직후에는 대민행정 서비스를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했다

 

또한, “더욱이 선거업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주관하고 읍면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실무를 하는 국가사무이다. 어떤 법적 근거도 없이 국가사무를 지방자치단체에 떠넘기는 불법관행이 수십 년째 이뤄지고 있음에도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어떤 개선의 의지도 보여준 적이 없었다.”고 했다

 

경기연맹 등은 이러한 불법적인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 공직선거 선거종사자 강제지정을 거부하고 동의한 공무원만 선거종사자로 위촉할 것을 요구했다.

 

정영택 / 기자, 등단 소설가.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중국학과 석사과정 수료. 세상 돌아가는 일, 그리고 그 세상을 돌아가게 만드는 힘의 원천 즉 '사람'에 관심이 많은 정영택 기자입니다. 제보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제보/보도정정 요청 010-2473-2815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