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대표 안전도시로의 변화‥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20/01/10 [17:02]

양주시, 대표 안전도시로의 변화‥

고상규기자 | 입력 : 2020/01/10 [17:02]

▲ 양주시, 어린이 통학로(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범죄 취약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은현면 봉암리 안전마을 환경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18년 경기도 주관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셉테드 CPTED)공모사업 선정돼 진행한 이번 사업은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범죄예방 인프라 구축사업으로 총 4억 5천만원(도비 30%, 시비 70%)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은현면 봉암리 일대는 사업 전 주민대상 설문조사 결과불안감 형성의 1순위가 방치된 빈집으로 나타날 정도로 마을 곳곳에 버려진 폐가와 노후된 건물 등으로 인해 범죄에 매우 취약한 주거환경을 이루고 있었다.

 

인근 공장지대 밀집과 많은 외국인 근로자 등으로 인한 심리적 불안감커뮤니티 공간 부재와 노령화로 인한 낮은 활동량낙후된 환경으로 침체된 분위기 형성과 우범지대 발생 등이 지역 내 문제점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협의체와의 사업설명회 개최를 통한 사업 공유주민 합동 현장 검토외국인 근로자와의 만남의 시간 진행자율방범대 외국인 근로자 합동 순찰 등을 진행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이를 통해 주민 공동체의 지속적인 활성화 유도와 셉테드 원리에 입각한 안전성 강화보행영역의 시각적 구분과 밝은 환경 조성 등을 통한 각 활동 영역 연결주민들의 직접 참여 등을 통한 주민역량 강화 등 주민 모두가 공동체를 형성한 안심마을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했다.

 

우선불안감 형성의 1순위 원인으로 나타난 방치돼 있던 10여채의 폐가 소유자를 찾아 마을 주민들이 활동하고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테마의 쉼터(모둠)를 조성했다.

 

쉼터(모둠)는 주민들의 요구와 폐가 위치의 공간 특성을 복합적으로 고려해 야외활동을 증진하는 안심모둠마을축제 등 누구나 이용 가능한 문화모둠상가이용자와 군장병을 위한 봉암모둠치매예방을 위해 인지력을 자극하는 건강모둠 등으로 구성했다.

 

범죄예방을 위한 CCTV 신규설치와 기존 CCTV의 인지력 향상을 위한 디자인개선MMA 미끄럼방지 포장을 활용한 안심길 조성어두운 골목길을 밝혀 주는 태양광 벽부 안심조명 설치중심 상가거리와 쉼터 주변 건축물 외관 개선을 통한 마을 경관개선상권활성화 도모어린이 통학로 환경개선을 통한 안심통학로 등을 구축했다.

 

이성호 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은현면 봉암리 일대가 시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대표적인 마을로 거듭나게 됐다며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범죄예방 사업 등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는 등 시민이 우선인 안전도시 양주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요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