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북한, 올해 식량작물 464만 톤 생산…작년대비 9만 톤 증가

농촌진흥청, 2019년도 북한 식량작물 생산량 발표

김병연기자 | 기사입력 2019/12/16 [16:18]

북한, 올해 식량작물 464만 톤 생산…작년대비 9만 톤 증가

농촌진흥청, 2019년도 북한 식량작물 생산량 발표

김병연기자 | 입력 : 2019/12/16 [16:18]

 

▲ 경기북도일보= DB  © GNNet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올해 북한 지역의 기상과 병충해 발생 및 비료수급 상황, 국내외 연구기관의 작황자료와 위성영상분석 결과 등을 종합 분석하여 추정한 ‘2019년도 북한의 식량작물 생산량’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한 해 동안 북한에서 생산된 식량작물은 총 464만 톤으로, 지난 2018년도 455만 톤에 비해 약 9만 톤(약 2%) 가량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작물별 생산량은 쌀이 224만 톤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옥수수 152만 톤, 서류 57만 톤, 보리류 15만 톤, 콩류 및 기타 잡곡 16만 톤 등 이다.


북한의 쌀 생산량은 작년 대비 4만 톤(1.8%) 증가했는데, 그 이유로는 벼 생육 전기간(5월~9월)에 대체로 일사량이 많았으며, 벼가 주로 여무는 시기인 8월에도 일사량과 온도 조건이 좋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옥수수는 작년 대비 2만 톤(1.3%)의 증가가 추정되었지만, 초·중기(4월하순∼6월), 개화기(7월)에 가뭄 영향으로 평년에 비해서는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류(감자)는 작년 대비 3만 톤(5.6%)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봄철 재배 시 가뭄으로 생산량이 감소한 반면 여름철 재배는 감자가 굵어지는 시기(7월 하순∼8월 중순)에 기상조건이 양호하여 생산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였다.


두류는 파종 및 생육초기 가뭄, 꽃눈 분화기 저온 및 태풍 ‘링링’에 의한 도복 등이 수량감소 요인으로 작용하여 작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지역의 식량작물 생육기간(5월∼9월) 동안 강수량은 567.8㎜로 작년보다 260.3㎜ 적었지만, 평균기온은 20.3℃로 작년보다 0.2℃ 높았다. 또한, 일사량은 2991.6MJ로 작년보다 201.9MJ 많았다.


농촌진흥청 국제협력기술과 권택윤 과장은 “작물 생육기간 동안 많은 일사량 등 적정한 기상조건과 태풍피해가 심하지 않아 북한의 식량작물 생산량이 작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었다.”고 전했다.

경기북도일보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보도국장 / 김병연
-正論直筆- '구석구석 음지를 찾아다니며, 적당히 기관을 견제하고 시민의 대변자로서 소신껏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 5847-95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