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30년내 인구소멸 "里(리) =126개중 103개 82% 육박"..65세 고령도 23%

제작한 행정리 인구위기지도통해 밝혀져 ..대책 마련 분주

정영택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0:10]

가평군, 30년내 인구소멸 "里(리) =126개중 103개 82% 육박"..65세 고령도 23%

제작한 행정리 인구위기지도통해 밝혀져 ..대책 마련 분주

정영택기자 | 입력 : 2019/12/02 [10:10]

▲ 가평군 고령화율 지도(사진제공=가평군청)  

 

경기 가평군이 2, 지난 5월 관내 주민등록인구수를 기준으로 군 126개리의 고령화율, 인구소멸지수, 지난 5년간 인구증감율을 보여주는 세 가지 종류의 지도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지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를 넘는 초고령화 행정리가 총 126개리 중, 83%에 달하는 105개리에 이르며, 이 중 30% 이상되는 지역도 46개리로 군 1/3을 넘는 고령화 위기도를 잘 보여주고 있다.

 

특히 20~39세 여성대비 65세 인구 비율로 집계되는 인구소멸위험지수는 앞으로 30년 내 소멸 가능성이 크다고 여겨지는 0.5미만 행정리가 103개리로서 전체 행정리의 약 82%에 달해 충격을 주고 있다.

 

, 인구소멸위험지수는 출생과 사망만으로 집계되는 순수 자연증감율을 예측하는 지수이기 때문에 전입·전출 등 사회적 이동에 따른 인구증가로 위기대비를 해야 할 지표로 보면 된다.

 

또 인구증감의 자연적 요소(출생·사망)와 사회적 요소(전입·전출)를 모두 반영한 지난 5년간 인구증감율 지도를 보면 인구가 감소된 행정리가 53개 지역으로 전체 42%에 달한다.

 

이는 인구가 자연적 감소를 웃도는 전입 인구로 늘어나고 있음에 비해 53개 행정리는 전입으로 인한 인구 증가마저도 발생하지 않고 있는 지역으로서 소멸위험도가 매우 높아 각별한 정책적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홍 기획감사담당관은 같은 행정리 내에서도 반 별로 위기정도가 다를 수 있고 실거주자와 주민등록자의 차이, 군인 및 복지시설 수용자 등 특수 거주자로 인한 변수 발생 요소들을 반영한 추가적이고 더욱 세밀한 조사가 향후 과제로 남았다이번 인구위기지도 제작을 계기로 인구늘리기 정책이 실질적으로 마을을 살릴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정책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 인구는 올해 5월말 기준 64054(32772, 31282)으로 이중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3%를 차지하며 초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정영택 / 기자, 등단 소설가.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중국학과 석사과정 수료. 세상 돌아가는 일, 그리고 그 세상을 돌아가게 만드는 힘의 원천 즉 '사람'에 관심이 많은 정영택 기자입니다. 제보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제보/보도정정 요청 010-2473-2815
양평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