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남양주행감/이-슈] 원병일 의원, “누가 헛발질?”‥‘지하철 6·9호선 차질’ 추상같은 추궁

정영택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14:41]

[남양주행감/이-슈] 원병일 의원, “누가 헛발질?”‥‘지하철 6·9호선 차질’ 추상같은 추궁

정영택기자 | 입력 : 2019/11/29 [14:41]

▲ 남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원병일의원./경기북도일보 D/B

 

경기 남양주시의회 원병일 의원은 28일 산업건설위 6일차 교통도로국 행감에서 지하철 6·9호선 추진에 차질이 생긴 건 남양주시 행정 태만 때문인데 무슨 이유로 경기도 헛발질운운해 상급기관을 자극하느냐. 헛발질은 도가 아닌 우리가 한 것이라며 가을 서릿발 같은 어조로 집행부를 몰아쳤다.

 

이날 원 의원은 질의에 앞서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과 관련해, 행감 전 지하철 6·9호선 자료를 요청했는데 당시 팀장과 과장이 휴가 중이었다, “팀장·과장 돌아오면 자료 부탁한다고 했는데 이 말을 전달 받았는지물었다.

 

이에 교통도로국 관계자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고, 원 의원이 답변 똑바로 하라. 못 들었냐고 재차 물어도 기억나지 않는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원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의회직원에게 내가 어떤 자료를 요구하는지 왜 물어봤나? 증인도 있다업무를 태만하게 하면 안 된다. 지금까지 자료도 제출하지 않았고, 행감기간이면 한번쯤 와서 설명해야 하는데 다른 국과장과 달리 한 번 와보지도 않았다고 관계자를 질책했다.

 

이어 원 의원은 본 질의를 통해 “6·9호선은 항간에 잡음이 있었다지난 11.11일자 뉴시스에 자세한 기사가 올라왔는데 기사내용에 틀린 점이 있다고 생각하는지물었다.

 

교통도로국 관계자는 뉴시스 기사는 도에서 낸 보도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것으로 안다, “흐름은 틀린 내용이 없지만 우리시가 의도적으로 자료를 누락시켰다고 한 것은 잘못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원 의원은 우리시에서도 홍보기획관이 11.05일 보도자료를 냈는데, 내용에 동의하냐고 물었고, 관계자는 그렇다고 답했다.

 

계속해서 원 의원은 보도자료를보면 철도망 구축에 실질적인 권한이 없는 경기도의 무책임한 답변이라고 했는데, 경기도가 권한이 없다고 생각하는지물었고, 관계자는 노선결정권한이 없다고 답변했다.

 

원 의원은 노선결정권은 없지만, 국토부에서 경기도를 통해 우리시에 지시하고 요구하는 것이니 권한이 없다고 할 수 없다, “상급기관인 경기도를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시의 반박 보도자료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원 의원은 우리시 보도자료에 경기도는 남양주 70만 시민 앞에 사과하라고 했는데 사과는 받았는지물었고, 관계자는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원 의원은 “(경기도에서 사과를) 할리 없다, “성급하게 보도자료를 낸 것도 잘못이고, 보도자료 내용에 동의한 관련부서도 잘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교통도로국 관계자가 우리시 입장에서는 경기도에 아쉬움이 있다, “노선도만 뺀 것인데.(사업에서 제외됐다)”고 답변했다.

 

원 의원은 국토부가 경기도를 경유해 남양주시에 자료를 제출하라고 할 때, 공문에 필수적으로 제출해야하는 내용을 세부적으로 나열했는데, 시에서 내용을 누락해 올렸다, “이런 걸 준비할 시간과 능력이 부족해서인지따져 물었다.

 

시 관계자는 도에서 정한 제출기한(10.14)이 있었는데, 당시 국토부 및 대광위(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협의 중이어서 (10.21로 제출이) 늦어졌다, “노선도만 빼고 다 충실히 작성했다고 답변했다.

 

이에 원 의원은 주요노선도, 총사업비, 사업기간 모두 누락했는데 없는 얘기하지 말라. 당초 본 의원에게 자료를 주지 않은 이유도 이 때문인 것 같은데 거기까지는 이해한다문제는 도에서 보내라고 한 걸 안 보낸 것이라며 사안의 본질을 파고들었다.

 

계속해서 원 의원은 “6·9호선을 오랜 시간 준비했는데 왜 보내지 못했냐, “경기도에서 자료를 보완해 다시 보내라고 했는데 못 보내니까, 도에서 남양주시 건의안을 빼고 국토부에 올렸고 국토부에서 그대로 발표해 이 사달이 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의원은 또 기한 내 올리지 못한 건 우리시인데 왜 불필요한 보도자료를 내서 상급기관과 갈등을 일으키느냐. 그렇게 하면 도에서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것이라며 아직 기회가 남았으니 6·9호선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집행부에 강력히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원 의원은 우리시 보도자료에 경기도의 헛발질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는데, 헛발질은 경기도가 아닌 우리가 한 것이라고 못 박았다.

 

정영택 / 기자, 등단 소설가.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중국학과 석사과정 수료. 세상 돌아가는 일, 그리고 그 세상을 돌아가게 만드는 힘의 원천 즉 '사람'에 관심이 많은 정영택 기자입니다. 제보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제보/보도정정 요청 010-2473-2815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