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자족도시마중물 .. ‘양주역세권 개발사업’ 본격화‥

연내 보상, 부지조성 공사 착수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1/26 [11:32]

양주시, 자족도시마중물 .. ‘양주역세권 개발사업’ 본격화‥

연내 보상, 부지조성 공사 착수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1/26 [11:32]

▲ 양주시, 신 성장의 마중물 될 ‘양주역세권 개발 최종 보고회'(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
(시장 이성호)26일 신 성장의 마중물이 될 양주역세권 개발사업최종보고회를 열고 본격적인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성호 시장,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양주역세권개발PFV()(이하 사업시행자’),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해 현재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향후 추진 계획, 쟁점사항 등에 대해 논의했다.

 

역점 추진중인 양주역세권 개발사업은 양주역 일원의 643921에 규모에 근접의 주거공간과 생활편의시설, 기업 지원시설 등 행정·업무·주거의 자족기능이 어우러진 미래형 융복합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특히, 경기북부판 판교로 기대를 모으며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를 통해 시가 자족도시로서의 면모를 더욱 확고히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사업부지 내 토지이용계획을 살펴보면 주거용지 147472(22.9%), 상업업무용지 35163(5.4%), 복합용지 23000(3.6%), 도시지원시설 39341(6.1%) 기타 시설용지 398945(62.0%) 등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실시계획에 대한 행정절차를 완료했으며 사업시행자의 농지보전부담금(전체 101억원 30303천만원) 납부와 함께 실시계획인가 고시 등을 진행, 연내 보상과 부지조성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양주역세권 개발사업은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과 함께 양주시가 경기북부 거점도시로 도약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성호 시장은 양주의 첫 관문에 조성중인 양주역세권개발사업은 미래로 나아가는 시의 신 성장을 견인할 더 큰 도약의 발판이라며 시민 모두가 체감하는 경기북부 최고의 감동도시 양주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