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2019 한․아세안 스타트업 컨퍼런스’ 개최

아세안과 스타트업 정책교류 및 창업생태계 연대 강화

김병연기자 | 기사입력 2019/11/25 [17:26]

‘2019 한․아세안 스타트업 컨퍼런스’ 개최

아세안과 스타트업 정책교류 및 창업생태계 연대 강화

김병연기자 | 입력 : 2019/11/25 [17:26]

▲ 경기북도일보=DB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교류 및 창업생태계 연대 강화를 위한'2019 한·아세안 스타트업 컨퍼런스'가 25일 부산 벡스코(BEXCO) 제 1전시장에서 개최됐다.
 
26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번 행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인「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의 일환으로 열렸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주최한 이번 한·아세안 스타트업 컨퍼런스는 ‘정책 컨퍼런스’, ‘유니콘․스타트업 강연’ 등 두 개 세션으로 운영됐다.
 
25일 개최된 ‘정책 컨퍼런스’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한 이해, 기업과 정부 간의 협력방안 모색 등 다양한 주제로 한·아세안 중소기업 유관기관의 정책 소개와 패널 토크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먼저 중소기업중앙회의 ‘한·아세안 스타트업 중소기업 협력 포럼’을 시작으로 기술보증기금의 ‘한국 기술평가 시스템 공유를 통한 아세안 스타트업 혁신‘ 패널 토론, 중소기업연구원의 ’정책 효율화 방안 소개‘ 및 ‘스타트업을 가속하는 사람들, 국내 액셀러레이터와의 대화’ 토크콘서트, 무역협회의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 순서로 진행됐다.
 
개회 프로그램인 중소기업중앙회의 ‘한·아세안 스타트업 중소기업 협력 포럼’은 ‘한·아세안 스타트업·중소기업 협력 방안 : 협업과 네트워크, 글로벌화’ 주제로 베트남 상공회의소 부띠엔록 회장과 한-아세안 센터 이혁 소장이 주제 발표하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권율 선임연구위원, 삼성증권 부 쑤언 토 책임연구원이 패널로 참여했다.

또한, 진행된 기술보증기금의 ’한국 기술평가시스템 공유를 통한 아세안 스타트업 혁신’(KTRS to ASEAN Innovation) 패널 토론에서는 기보 정윤모 이사장, 태국 신용보증공사(TCG) 이사장 락 보라낏포타똔 (Dr. Rak Vorrakitpokatorn), 태국 중소기업청(OSMEP) 청장 직무대행 위몽칸 코수마스(Dr.Wimonkan Kosumas), 태국 과학기술개발원(NSTDA) 부원장 띠타파 스미띠논(Dr. Thitapha Smitinont)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중소기업 지원정책 효율화 방안인 ‘중소기업 지원사업 통합관리 시스템(SIMS)’ 소개와 김유진 대표(스파크랩), 김동욱 대표(시리즈 액셀러레이터), 박완성(벤처포트) 등이 연사로 참여한 스타트업 토크콘서트가 중소기업 연구원 심우일 박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어 한국무역협회 스타트업 글로벌지원실 진형석 팀장의 글로벌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현황 및 시사점에 대한 주제 발표를 끝으로 프로그램이 마무리됐다.
 
‘유니콘 스타트업 강연’은 한아세안 유니콘 기업 및 글로벌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연사로 출연해 자신들의 성공 스토리와 글로벌 진출 전략 등을 참가자들과 공유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25일 강연에는 로켓배송의 쿠팡과 말레이시아의 중고차 거래 플랫폼 기업인 카섬에서 연사로 참여해 자신들의 성공 스토리 발표와 함께 경영 전략을 공유했다.
 
26일에는 유니콘 기업 이외에도 인도네시아 큐레이브드 등 글로벌 스타트업들 관계자들이 연사로 나서 현지에서의 창업 성공 스토리 등을 청중들과 공유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연사로 참여하는 스타트업 큐레이브드는 김성훈 대표가 인도네시아에서 2013년에 창업한 ‘음식·맛집 소개 플랫폼 기업’으로 인도네시아 정부가 선정한 2020년까지 유니콘 등극이 가능한 ‘예비 유니콘’이기도 하다.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스타트업 육성은 개별 국가 차원을 넘어 국가간 연대를 넓혀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면서,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아세안 스타트업 연대에 중소 벤처기업부가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북도일보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보도국장 / 김병연
-正論直筆- '구석구석 음지를 찾아다니며, 적당히 기관을 견제하고 시민의 대변자로서 소신껏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 5847-95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