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최승원(고양.8) 의원, “명성운수 파업 해결·준공영제 운수종사자 인건비 보장 촉구”

니흘째 파업..시민불편 지속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1/22 [11:04]

경기도의회 최승원(고양.8) 의원, “명성운수 파업 해결·준공영제 운수종사자 인건비 보장 촉구”

니흘째 파업..시민불편 지속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1/22 [11:04]

▲ 경기도의회 최승원 의원(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최승원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8)21, 종합감사에서 버스 준공영제와 버스 서비스 향상 정책을 점검했다.

 

최 의원은 고양지역 버스업체 명성운수의 파업을 언급하며 버스 파업이 나흘 째 지속돼 시민들의 불편이 지속되고 있다파업이 장기화되지 않도록 노사합의를 도출할 수 있는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허승범 교통국장은 명성운수는 준공영제 대상 업체가 아니라 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개입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현재 시민들의 불편이 커지지 않도록 가장 많은 이용률을 보이는 노선에 전세버스 20대를 출퇴근 시간대 중심으로 지원했고, 오늘자로 추가 10대정도 더 투입됐다고 말했다.

 

이에 최 의원은 도에서 재정지원금을 투입해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하는 것은 대중교통의 공공성 때문이라면서 철도 파업까지 맞물린 만큼, 도민들이 이동에 피해가 없도록 대응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버스 준공영제는 운수종사자 근로환경 개선과 승객서비스 향상을 위해 도입하는 것이기 때문에 준공영제 도입으로 인해 피해를 입는 상황이 생겨서는 안 된다라고 제도 도입에 따른 혼란을 우려했다.

 

또한, 공공버스과에서 제출한 자료를 언급하며, “준공영제 참여 업체별 버스운수종사자 임금 정산 내역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하며, “표준운송원가에서 정하고 있는 인건비는 반드시 꼭 보장돼야 할 최소한의 기준인 만큼 운수종사자들이 보장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업체의 수익을 보장하는 준공영제가 아닌 운수종사자의 안정적인 임금이 보장되는 준공영제가 시행돼야 파업 갈등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며 보다 세밀한 표준운송원가 책정과 근거 있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교통국의 역할을 당부했다.

 

끝으로, 최승원 도의원은 경기도에서 추진 중인 버스서비스 향상을 위한 버스 시설개선사업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버스 요금이 인상된 만큼 도민들이 향상된 버스서비스를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점검하고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버스 내 USB 충전포트 설치 사업의 경우, 충전이 안 된다는 민원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예산까지 투입해서 진행한 사업인데 또 흉물처럼 방치되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현황파악을 위한 전수조사와 관리체계 구축을 촉구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