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육군 72사단, 신속한조치..뇌출혈 증상 환자 구해..

고양 공릉천변서 체력 단련중 ..여성 목소리듣고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11:34]

육군 72사단, 신속한조치..뇌출혈 증상 환자 구해..

고양 공릉천변서 체력 단련중 ..여성 목소리듣고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1/18 [11:34]

▲ 환자의 쾌유를 위해 방문한 72사단 장병들(사진제공=72사단)  

 

육군 제72보병사단(올림픽부대)전차대대 장병들이 지난 4일 뇌출혈 증상으로 의식을 잃은 응급환자를 구했다고 밝혔다.

 

지난 4, 전차대대 장병들은 고양 공릉천변 일대에서 일일 체력단련(뜀걸음)을 하던 중 사람 살려 주세요라는 다급한 여성의 목소리를 듣게 됐다.

 

장병들이 현장으로 즉시 이동하자 노령의 한 남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경련 증세를 보이고 있었다.

 

전차대대 간부들은 즉시 119에 신고를 했으나, 도심 퇴근길을 고려해 도착이 다소 늦을 수도 있다는 말에 전차대대장 박종남 소령은 긴박한 상황 속에서 환자 생명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체력단련 응급대기 차량으로 대기 중인 대대장 지휘차량을 이용해 후송하기로 결정했다.

 

이동 간에 사이렌과 앰프 안내방송을 통해 퇴근시간 정체 차량들에게 도로양보를 요청했으며, 환자의 심정지를 대비해 지휘차량에 휴대 중이던 AED(자동심장충격기)를 이용한 심폐소생술을 준비하고 호흡과 맥박을 지속 체크하면서 신속히 이동했다.

 

뿐만 아니라, 당황한 보호자를 안정시키고 동승 중대장에 의한 병원 응급실과의 지속적인 연락을 유지한 결과 환자가 과거 지병으로 치료를 받았던 일산 국립암센터 응급실로 후송, 진료할 수 있었다.

 

현재,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환자는 다행히도 응급시술 후 의식을 회복해 재활치료 중이다.

 

이충현씨(보호자)“72사단 장병들의 도움이 없었더라면 아버지께서 큰일을 당하셨을 수 도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저도 02년도에 72사단에서 만기전역을 했는데 이렇게 아버지의 생명의 은인까지 돼준 사단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전차대대장 박종남 소령은 눈앞에서 발생한 사고를 보고 오직 구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은 우리 군인의 당연한 사명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