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신한대, 한국어능력시험(TOPIK) 교육 한류 열기 뜨거워.. 1천148명 응시

2019년 총5회, 외국인 5천명 넘겨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13:22]

신한대, 한국어능력시험(TOPIK) 교육 한류 열기 뜨거워.. 1천148명 응시

2019년 총5회, 외국인 5천명 넘겨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1/18 [13:22]

 

신한대학교(총장 강성종)가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이 주관하는 제67회 한국어능력시험(TOPIK)17일 열었으며, 1,148명이 응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신학대학은 2014TOPIK 시행기관으로 지정받아 매년 시험을 하고 있으며 2019년 총 5회 시행, 5천여명의 외국인 학생들이 시험을 응시했다.

 

외국인 학생을 대상으로 TOPIK시험 대비반을 초급, 중급, 고급반을 개설해 단계별 집중 교육을 하고 있으며, 한국문화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할 뿐만 아니라 응시료 50%도 지원 하고 있다.

 

한국어능력시험은 한국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는 외국인 및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한국어 사용능력을 측정, 평가해 유학 및 취업 등에 활용하는 국가시험이다.

 

국제교류처장 이대홍 교수는 토픽 시행 기관으로 지정된 후 본교 유학생에 대한 편의성 제공 뿐만 아니라 수도권 내 토픽시험장소 해소와 국내외 유학생 대상 학생 유치와 홍보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신한대의 외국인 학생은 약 811명이며, 어학연수생 (211), 학부생(434), 교환학생(25), 대학원생(133) 20여개국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며, 경기북부지역 외국인 유학생 선호도 최고의 명문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신한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