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야생 멧돼지 총기 포획 강화 … 소탕 총력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0:18]

양주시, 야생 멧돼지 총기 포획 강화 … 소탕 총력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1/12 [10:18]

▲ 양주시청 전경 (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12, 지난 1028일부터 113일까지 제한적 총기포획에 이어 지난 41차 차단지역 재설정으로 완충지역에 대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이 확대됨에 따라 민군 합동 폐사체 예찰과 전면적 포획 작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야생멧돼지 포획 실적은 총기사용 36마리, 21개소 포획틀로 5마리 등 총 41마리에 이른다.

 

효과적이고 신속한 포획을 위해 열화상 카메라를 부착한 드론을 운영하고 있으며 수렵팀과 별도의 폐사체처리반으로 2개팀 6명을, 현장통제팀으로 24명을 비롯한 산불감시원 31명을 활용, 상시 예찰과 폐사체 매몰 등 멧돼지 포획을 지원한다.

 

아울러, 관내 군부대와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 공조체계를 구축, ASF 차단에 발 빠르게 대응한다.

 

이들은 ASF 예찰이 유기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일반인이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에 대한 폐사체 예찰활동과 함께 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현장 상황정리, 발생 신고 시 초동 조치 등을 추진한다.

 

이성호 시장은 시민의 안전이 가장 중요한 만큼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에 앞서 시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총기 포획 실시기간 동안 입산 금지 등 유의사항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