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군부대와 협의..대전차 장애물..완전 제거

유수흐름 방해, 장마철 상습피해 원인 지목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1/11 [11:37]

양주시, 군부대와 협의..대전차 장애물..완전 제거

유수흐름 방해, 장마철 상습피해 원인 지목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1/11 [11:37]

▲ 왼쪽부터 용치 철거 전,후(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응달천에 설치돼 있던 대전차 장애물 용치를 철거했다고 11일 밝혔다.

 

용치는 적 전차의 침투를 막기 위해 하천 둑이나 바닥에 설치한 콘크리트 구조물로 용의 이빨처럼 생겼다고 해 이 같은 이름으로 불렸다.

 

이번에 철거된 용치는 응달천 내에 설치돼 유수의 흐름을 방해하고 장마와 집중호우 시 산림 잔해물이나 부유물 등이 걸려 상습적인 침수 피해의 원인으로 지목받아 왔다.

 

또한, 범람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도시미관 훼손 등으로 인해 주민불편이 가중돼 오랫동안 많은 민원이 제기됐다.

 

이에, 시는 그동안 관할 군부대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했으며, 지난해 하반기 -지작사 정책협의회안건 상정 등 용치철거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관할 군부대인 72사단의 지역발전을 위한 전향적인 협조를 바탕으로 총 1억원(도비 50%, 시비 50%)의 사업비를 투입,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상의 대체시설물 설치 없이 완전 제거라는 성과를 이뤘다.

 

이성호 시장은 시는 그동안 국가안보를 위해 각종 규제를 감내하며 많은 차별과 불편을 감내해 왔다이번 대전차 장애물, 용치 제거를 통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민군 갈등이 다소나마 해소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