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평화통일특별도, 고삐죄는 의정부시.. 세계석학 초청 ‘2019 평화통일 국제포럼’

평화통일특구설치 촉구 결의안도 낭독 ..당위성 강조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11:50]

평화통일특별도, 고삐죄는 의정부시.. 세계석학 초청 ‘2019 평화통일 국제포럼’

평화통일특구설치 촉구 결의안도 낭독 ..당위성 강조

오민석기자 | 입력 : 2019/11/06 [11:50]

▲ 의정부시 ‘2019 의정부 평화통일 국제포럼’(사진제공=의정부시청)  

 

경기 의정부시(시장 안병용)5‘2019 의정부 평화통일 국제포럼을 열었다고 6, 밝혔다.

 

이날 포럼은 한국을 비롯해 독일과 베트남, 미국, 중국, 일본 등 국내외 석학들은 통일 과정과 경험을 공유하며 남북 교류협력에 대한 각국의 관점과 역할을 논의했다.

 

안병용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반도는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 남북한 평화통일은 우리 민족의 공통된 염원이며, 숙원과제로 한반도 평화는 남북한만의 평화가 아닌 전 세계의 평화로 귀결된다고 밝혔다.

 

특히 안 시장은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법안인 평화통일특별도가 설치된다면 경기북부 340만 주민들의 복리를 증진하고 지역경쟁력을 확보해 국토의 균형발전을 추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경기 파주을)의정부, 파주 등 경기북부는 남북통일의 전진기지로 무한한 잠재력이 있지만 국가차원의 안보 기능에서 역할을 찾지 못했다평화통일특별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제 역할을 찾을 수 있을 것이며 도 균형발전은 물론 한반도 전체가 평화통일의 길로 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은 다니엘라 뮌켈 전 독일 하노버대학교 교수가 통일 전후 동·서독 교류협력 실태, 쩐딥타잉 베트남 국립하노이 인문사회과학대 교수가 베트남의 통일과정과 통일이후의 변화, 롤랜드 윌슨 한국조지메이슨대학 교수, 자오커진 중국 칭화대학교 사회과학대학교 교수, 사도토모테츠 나혼대학교 법학부 교수가 남북 교류협력에 대한 각국의 제언을 발표했다.

 

이어서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전략방안을 주제로 국내 석학들의 열띤 토론과 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의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촉구 결의문 낭독으로 평화통일특별도 설치에 대한 당위성을 강조했다.

의정부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