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철판 깐 연천군..” 철통방어막 구축한 포천시만 “봉?”

살처분 협력, 포천양돈농가 양해 없이..연천,포천에서 랜더링하겠다..공분 일으켜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0/28 [11:15]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철판 깐 연천군..” 철통방어막 구축한 포천시만 “봉?”

살처분 협력, 포천양돈농가 양해 없이..연천,포천에서 랜더링하겠다..공분 일으켜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0/28 [11:15]

 

▲ 경기도와 포천시, 축산단체협의회가 공동 발표한 'ASF방역을 위한 예방적 도태 협력 발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날카로운 질의에 고개를 숙이고 있는 관계자들./경기북도일보=이건구기자 

 

경기도와 포천시, 시 축산단체협의회가 27() 오후2, 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방역을 위한 예방적 살처분(도태)협력 발표문을 기자회견을 통해 기습 발표하면서 포천시민들과 지역 언론의 공분을 사고 있다.

 

발표문에 따르면 정부의 방침을 수용한 김포시와 파주시 연천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의 모든 돼지를 수매와 살처분하기로 결정했으며, 이에 김포시와 파주시는 잔여 돼지의 수매와 살처분을 완료했고 연천군은 현재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연천군의 축산물도태 처리시설(랜더링)1곳으로 턱없이 부족해 살처분 기일이 40여일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근 포천시와 철원군으로의 확산을 배제할 할 수 없어 국내 최대 랜더링 시설을 갖춘 포천시의 협조를 구하게 되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지역 언론과 포천시민들은, 지역 양돈농가의 사전 양해도 없이 발표 당일, 연천군의 약5만 여두의 살처분 돼지가 저녁 늦게 포천으로 들어올 것이라는 일방적 통보를 전달한 것은 포천시민과 양돈 농가를 무시한 처사라며 관계기관의 행정처리를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강력한 방역체계와 민···경의 24시간 철통방어로 현재까지 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은 포천시에 돼지열병 발생지역인 연천군에서 도태된 돼지를 들여 올 경우 혹시 발생할 지도 모르는 ASF감염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장에 누구보다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구해야하는 연천군 관계자와 실질적 이익을 받는 렌더링업체 관계자가 단 1명도 참석하지 않은 것에 대해 양심도 없고 염치가 없는 연천군수와 관계자들이라며 포천시가 무슨 봉이냐?”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더불어 이와 같은 일방적 통보 결정과 관련해 포천시 양돈농민들이 축산단체협의회장에게 속고 있다지역에서는 랜더링업체와 연천군으로부터 모종의 거래가 있는 것 아니냐는 소문도 돌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기자회견장은 한때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도 관계자는 연천군과 랜더링업체의 참석까지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사과 한 후, “포천시의 방역 망이 뚫리면 전국 확산은 시간문제이기 때문에 포천시의 ASF확산방지를 위한 노력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다고 감사와 위로를 전했다.

 

이어, 매년 발생되는 가축전염병의 사후처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천시에 대해 향후 농장단위 방역시설, 무인첨단 거점소독시설, 방역센터, 축산농가 악취방지 시설 등 가축방역체계 구축을 위한 시범사업을 정부부처와 협의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 연천군의 출하가 지체된 약 78천 여두의 과체중 돼지 해소를 위해 출하도축장을 확대하고 농가초소의 단계적 축소, 축분 처리 등 포천시 양돈농가의 고충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경기도는 랜더링업체의 설치확대를 위해 약50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국가 재난상황인 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만큼 언론에서도 이와 같은 방역 노력에 대해 적극적인 홍보를 부탁한다는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한편 전국을 초비상사태로 긴장시키며 경기북부지역을 준 재난사태로 몰아넣었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일반 농가에서는 지난 914번째 발병을 마지막으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유력한 감염경로로 추정되고 있는 야생멧돼지의 ASF감염이 접경지역인 DMZ인근에서 15건 발생하면서 점차 늘고 있어 정부와 해당 지자체는 긴장을 늦추지 못한 채 확산방지를 위한 멧돼지 차단과 제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