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가평군, ‘2035년 가평군 기본계획안’ 최종 승인

정영택기자 | 기사입력 2019/10/24 [10:23]

가평군, ‘2035년 가평군 기본계획안’ 최종 승인

정영택기자 | 입력 : 2019/10/24 [10:23]

 

▲ 가평군청 (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가평군이 24, 2035년 도시인구 10만명을 목표로하는군기본계획안이 도 최종 승인에 따라 이달 중 홈페이지에 공람 공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래청사진을 담은 이번 기본계획안은 지난 2007년에 2020년 군기본계획 수립이후 12년만에 변경한 것으로 올해 9월 기준 가평군 주민등록인구는 62743(외국인제외)으로 나타났다.

 

이번 기본계획 변경은 여가·문화·관광수요 증대, 광역교통여건 개선, 기대수명 연장 및 출산율 감소에 따른 노령인구 비율증가 등 대내외적 여건 변화를 고려해 이뤄지는 등 15년 후까지의 장기적인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군은 2035년을 목표로 한 미래상을 사람·자연·예술 그리고 쉼표, 가평으로 설정하고 사람과 함께 누구나 살고 싶은 행복한 가평, 자연과 함께 도약하는 풍요로운 가평, 예술과 함께 흥겹고 정겨운 가평의 3대 계획목표와 10개의 실천전략을 제시했다.

 

도시공간구조는 기존 1도심(가평), 3부도심(청평·설악·현리) 체계를 유지하되 4개의 지역생활권(가평, 청평·설악·현리)3개 지역생활권(가평, 청평·설악·현리)으로 개편했다.

 

또 이미 개발된 시가화 용지도 2.720줄어든 12.850, 개발예정인 시가화 예정용지도 24.899감소한 16.951로 각각 축소했다.

 

반면 보전용지는 27.829가 늘어난 813.859로 정하는 등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하여 지역별 거점개발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남양주~춘천 제2경춘국도, 가평~현리 지방도 364호선, 설악~청평 도로공사 등의 도로계획을 반영하는 등 군기본환경·경제·사회적인 측면을 고려한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했다.

 

김성기 군수는 이번 기본계획은 목표인구를 과도하게 설정하던 기존의 관행에서 벗어나 도시의 자족이 가능한 현실적인 계획인구를 제시했다오는 2025년도를 목표연도로 한 군관리계획 재정비 수립을 통해 군기본계획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영택 / 기자, 등단 소설가.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중국학과 석사과정 수료. 세상 돌아가는 일, 그리고 그 세상을 돌아가게 만드는 힘의 원천 즉 '사람'에 관심이 많은 정영택 기자입니다. 제보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제보/보도정정 요청 010-2473-2815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