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ASF 총력 저지.. ‘야생 멧돼지 포획틀’ 11개추가 설치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0/23 [14:53]

양주시, ASF 총력 저지.. ‘야생 멧돼지 포획틀’ 11개추가 설치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0/23 [14:53]

▲양주시청 전경(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23일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원천 차단을 위해 ‘야생멧돼지 포획틀’ 11개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ASF 완충지역으로 분류된 시는 현재 야생멧돼지 총기포획이 금지돼 있다. 시는 ASF의 주요 전파 매개체로 지목되는 야생멧돼지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운용 중인 포획틀 10개 외에 감악산과 천보산 축선을 따라 11개의 포획틀을 추가로 설치했다.

시 관계자는 "멧돼지 포획기간 중 혹시 모를 등산객과 시민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00여개의 입산금지 현수막을 게시했으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양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