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천군의회, ASF 피해 양돈농가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 요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0/16 [14:02]

연천군의회, ASF 피해 양돈농가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 요구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0/16 [14:02]

 

▲ 연천군의회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피해농가 정부지원 확대촉구 건의안을 발표했다.(사진제공=연천군의회)  

 

경기 연천군의회(의장 임재석)15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으로 피해를 입은 양돈농가에 정부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요구하고 건의안을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군의회는 건의문에서 애지중지 키워온 돼지들을 하루아침에 땅에 묻어야 하는 상황에 망연자실하고 있는 지역의 양돈농가를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시행해달라고 했다.

 

의원들은 “ASF가 확산될 경우 국내 양돈산업은 물론 국가경제 전반에 미치는 피해를 우려해 이를 최소화하려는 정부 방침에는 적극 공감하나 살처분 농가에 대한 재입식 기준 등 지원대책이 수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은 국민의 공감을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건의문에는 살처분 농가들의 재입식 기준 마련과 사육 제한기간 동안 미 입식에 따른 생계안정자금 지원 등 현실성 있는 충분한 보상대책 시행 연일 계속되는 방역으로 행·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자체의 상황을 감안해 ASF 차단 방역 및 사후관리에 소요되는 모든 비용을 전액 국비 지급 ASF의 대표적인 감염매개체로 의심되는 야생멧돼지의 총기 포획허가 등 감염매개체 박멸을 위한 대책 즉각 시행 접경지역 내 양돈농가의 ASF 피해 심각성을 인식하고 근본적인 종합대책 수립 양돈농가의 동의 없는 정부의 일방적인 수매와 예방적 살처분 중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한편 연천군의회는 건의문을 농림축산식품부 및 기획재정부 등을 방문해 전달할 계획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